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웃음소리 /2021-11-12

댓글 30

日常

2021. 11. 12.

하루의 기분이 하늘의 흐림과 맑음으로 

많이 좌우된다,

빈 가지가 늘어가며 가지 사이 비치는 하늘이 투명하다.

얼마나 좋은 날인가.

마주치는 사람들도 상냥하게 인사를 건넨다.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웃고 있음을 안다. 

 

11월도 중순

김장걱정 잠시 접어두고 

좋은 님들과 웃는다.

커피 한 잔 비스킷 하나지만 좋다

그냥 좋다. 

 

살아 있음이 감사한 오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