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대천해수욕장/2021-11-29

댓글 12

꽃&바람따라

2021. 11. 29.

철지난 바닷가를 걸어보았다. 

한창 때 직장 연수원이 있던 대천은 해마다 휴가지였고

추억도 많은 곳이라 가끔 들러 보는데 

10여년만에 가 보아도 그 바다는 달라진게 없는듯 

주변에 건물이 많아지고

짚라인,레일바이크가 생긴 것이 변화라면 변화다. 

너른 하늘과 바다만 바라 보아도 속이 시원한 아침 

(집에서6시에 출발,서해고속도로까지 정체극심,ㅠㅠ

새벽시간도 이동하는 차량은 엄청났다)

▼클릭하면 큰사진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