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겨울비 내린 아침/2021-12-03

댓글 22

물향기수목원

2021. 12. 3.

새벽에 비가 내렸나보다.

아스팔트와 나무데크는 살짝 얼어 많이 미끄럽다.

기온은 조금 오른듯 잠시 걸어도 땀이났다. 

연못도 얼었고 

얼지 않은 곳은 반영이 깊어졌다.

새소리 가득한 수목원은 이제 겨울잠에 빠져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