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5월 새로운 시작/2022-05-02

댓글 20

日常

2022. 5. 2.

5월은 그냥 기분이 좋게 느껴지는 달이다 

지는 꽃도 많지만 

열매들도 조금씩 커가는 시간이기도 하다.

바람은 세상을 바꾸느라 연일 불어오는가 보다. 

아침 바람에 한 바퀴 산책은 에너지 충전시간이다.

 

-폰으로-

 

밀짚꽃

카네이션

바덴사

사계바람꽃

큰꽃으아리

빈카

멱쇠채

둥굴레

라나스덜꿩나무(털설구화)

공작단풍

가침박달

라일락종류

시링가 페르시카

병꽃나무

죽단화

골담초

으름덩굴

공조팝

지는꽃도 예뻐서...

 

아파트 뜰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