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14 2021년 01월

14

日常 뭘 더 바랴~,내비둬!/2021-01-14

여인들에겐 수다가 보약일 때가 있다. 거의 씰데없는 말들이라 하겠지만~ 그래도 가끔 친구들은 대숲이 돼 주기도 하니까 돌아서며 한편 빈 듯하고 한편 시원한 듯도 하고... 뭐 그렇다. 친구 1: 울 아들 서른 하고도 아홉인데 장가갈 생각은 안 하고 친구들하고 캠핑이나 다니고 늦도록 싸 돌아다니니 어쩌냐? 친구들 대답: 내비 둬, 방에 들어앉아 시중 안 들게 하는 게 어디여, 뭘 더 바랴~ㅎㅎ 친구 2: 우리 집 양반 이팔청춘인 줄 알고 술 줄일 생각은 안 하고 집에 있어봐야 소파 하고 혼연일체 어휴~ 못 산다. 친구들 대답:내비 둬, 병원에 안 누워 있는 게 어디여~ 뭘 더 바랴~ ㅎㅎ 우리 아들이, 우리 며느리가, 우리 딸이, 우리 사위가, 우리 손자가, 사람 사는 얘기 끝도 없다. 최종 결론은 뭘 더..

댓글 日常 2021. 1.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