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22 2021년 04월

22

물향기수목원 물향기수목원/2021-04-22

봄과 여름 사이 계절은 슬쩍 봄의 문턱을 넘는 듯 26도를 기록하고 활동하기에 덥다고 느끼게 되었다. 기후변화로 인해 해마다 바뀌는 생태. 지난해 아맘 때 안 보이던 꽃들도 보인다. 날씨 흐림 매자나무 고추나무 꽃사과나무 노랑 목련 두충나무 암꽃이 피었다. 라일락 만리화 잎 박태기나무 붉은병꽃나무 서부해당 서양산딸나무 섬오갈피나무 쇠물푸레나무 아로니아 옻나무 산옥매 장미조팝(겹조팝) 황벽나무 사계바람꽃(눈바람꽃) 긴병꽃풀 지면패랭이(꽃잔디) 당개지치 미나리냉이 서양민들레 벌깨덩굴 산괴불주머니 정향풀 제비꽃 눈 밭에 핀 것 같지만 은사시나무나 버들강아지들이 씨앗을 날려서 쌓인 모습 졸방제비꽃 중국할미꽃 참꽃마리 푸른부전나비 쇠물닭

22 2021년 04월

22

21 2021년 04월

21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광교산/2021-04-21

단짝 친구가 오후에 수원으로 오라는 말에 버스 세 번 갈아타고 갔더니 친구 동생 정성이 뼏쳤다고 놀린다. 그러거나 말거나 나에게 영순위인 친군데 샘나냐? ㅎㅎㅎ 둘이 오랜만에 광교산버스종점에 있는 사방댐 근처를 한 바퀴 돌아보았다. 몇 년 만인지, 둘 다 수원 떠난지 한참이라 새롭다. 나비 한 마리 쫓아 다니는 걸 보고 친구가 웃었다. 난 멧팔랑나비 드디어 찍었다. 내려오다 단골로 다니던 집에 가서 잔치국수와 해물파전으로 저녁 때우고 귀가. 왕벚꽃 한 그루 이제 피기 시작한다. 사방댐의 관상용 잉어들은 엄청 크다. 멧팔랑나비 아주 많이 날아 다니는데 역시 이름처럼 빠르게 날아 다닌다. 미나리냉이 병꽃나무 산괴불주머니 자주괴불주머니 줄딸기 멧팔랑나비 한 마리 앉았네. 광교산 계곡을 정비하던 십 몇 년 전에..

21 2021년 04월

21

日常 즐거운놀이/2021-04-21

몇 해 전 딸아이가 생일 선물로 준 36색 수채색연필과 스케치북 엄마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편지가 들어 있었지요. 그 때나 지금이나 꽃에 빠져 살 때니까 책꽂이에 꽂아 두고 저걸 언제 써먹지? 그저 딸아이 생각날 때마다 바라보곤 했습니다. 돌이켜 생각해 보면 딸은 제 성향을 다 파악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언제나 제 마음을 헤아려 꼭 필요한 선물을 해 주는 아이. 그래 네가 사 준 저 색연필 언젠가 쓰임새가 있을 것이다. 그랬는데 요즘 사용처를 찾아냈습니다 어느 비 오는 날 카메라를 들고나갈 수도 없고 집에만 있자니 너무나 심심한데 눈에 들어온 색연필. 아하 저걸 가지고 놀아보자. 답답한 이 시대에 입을 가려 놓으니 무표정해 보이는 똑같은 얼굴에 미소를 띠게 하자 그래서 없는 솜씨로 그..

댓글 日常 2021. 4. 21.

20 2021년 04월

20

20 2021년 04월

20

19 2021년 04월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