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29 2021년 06월

29

29 2021년 06월

29

日常 날도 더운데.../2021-06-29

오늘도 여전히 일기는 불순하고 ㅎㅎ 저녁나절 소나기 한줄금 하고 났어도 영 후덥지근 , 선풍기 앞에 앉아야 좀 숨을 돌릴 것 같은 오후다. 일하러 가는 남편은 간식을 꼭 챙겨 줘야 하는데 마땅한 것이 없어 냉동실 뒤져보니 다행히 빻아놓은 쑥 쌀가루가 한 봉지 눈에 들어와 옳거니~ 개떡이나 만들자. 개떡 몇 쪽 만들고 나니 집안은 보일러 돌아간 집 같다. 그래도 내일은 좋아하는 개떡을 싸들려 보낼 수 있으니 다행이고 주변인들과 나누어 먹으라 하면 되겠다. 놀은 표는 없어도 그나마 일이라고 해 놓으니 흐믓하다. 역시 개떡도 찰떡 같이 만드는 주이. 칭찬해 ^^

댓글 日常 2021. 6. 29.

29 2021년 06월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