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14 2021년 10월

14

日常 평화로운 시골이 좋다/2021-10-14

딸이 서울에 자리한 후 급한 볼 일이 있다고 호출 엊저녁 늦게 도착 하룻밤 자고 오전 시간을 손자와 놀아 주었다. 빼곡한 아파트 어디를 보아도 아파트 창만 보이는 복잡한 공간에서 내 머리도 복잡하고 단지 내 놀이터를 몇 바퀴 돌고 나니 방전 ㅠㅠ 네 살짜리 손자는 에너자이저. 오후 시간. 서울 올라간 김에 2년간 못 본 언니를 만나러 이동하는데 지하철 역 , 깊기도 하다. 계단, 에스컬레이터, 엘리베이터, 정신없이 밀리고 밀리며 갈아타기 언니를 만나 이야기 나눈 시간은 한 시간 반 집에 돌아오는 시간은 무려 세 시간, 차라리 부산여행을 하고 말일이다.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시골이 얼마나 평화로운 천국인지 집에 도착하니 알 것 같다. 수시로 호출이 있을 것 같은데 오가는 길이 너무 멀어 걱정이다. 오늘 전..

댓글 日常 2021. 1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