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22 2021년 10월

22

22 2021년 10월

22

日常 오래 전 이야기/2021-10-22

오늘 아침 창밖에 날아다니는 새들을 바라보다 오래전 가을날을 떠올려 보았다. 아이들 어렸을 적 가을 여행을 떠나던 날 농촌의 들을 지나던 중 논에서 날아오르는 참새들 나는 장난끼 발동 차창을 열고 아이들에게 질문을 했다. 얘들아 저기 논에 날아오르는 참새가 몇 마리인 줄 아니? 세어보자 , 했더니 열심히 세어 보는 아이들 그러나 누군들 갑자기 떼로 날아 오르는 참새를 셀 수 있을까? 아들이 말하기를 "엄마 다섯마리는 셌는데 그다음은 못 세겠어요 ". 딸은 "한번에 날아 올라 세려다 다 놓쳤어요" "엄마는 다 세었지" 했더니 순간 놀라며 대단한 울 엄마 하는 표정으로 눈이 커진다. "몇 마린데요?"합창을 하는데... . . . . "참새 여러마리" 했더니.... 띠옹@@@@@ 산다는 것은 추억을 양식 삼아..

댓글 日常 2021. 10. 22.

22 2021년 10월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