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13 2022년 01월

13

日常 바람에 마음이 묶이다/2022-01-13

며칠째 많이 추워서 누가 떠갈 일도 없는 집만 지키고 있다. 장날이라 잠깐 내려갔는데 한 대 맞은 듯 아리다. 카레 만들 재료만 대충 사들고 얼른 돌아왔다. 종일 라디오만 틀어놓고 내다보는 창밖의 나무들이 심하게 흔들리고 유리창을 두드리는 바람소리도 들린다. 구름의 변화도 매초 바뀌는 걸 보면 오늘은 바람이 무척 심한가 보다. 집안일이라야 두 식구 살림에 손바닥만 한 면적 특별히 할 일도 없고 심심하다는 팔자 늘어진 소리만 하고 있다. 내일 바람이라도 잠잠해지면 과감하게 집안 탈출하여 나서봐야겠다. 집에만 있는 일은 크게 도움 될 일이 아니다 ㅜㅜ

댓글 日常 2022. 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