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19 2022년 05월

19

물향기수목원 물향기수목원/2022-05-19

거의 일주일은 수목원을 여유 있게 돌아보지 못한 것 같아 아침 일찍 집을 나섰다. 그동안 무엇이 변했을까? 수목원 내의 긴 의자들을 새것으로 바꾸어 설치하고 있다. 더 많아진 의자. 관람객들이 좀 더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되어 좋다. 수생식물들이 더 활발하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뻐꾸기도 꾀꼬리도 목청을 높이는 한 낮 여름은 그렇게 조금씩 더 넓게 자리하고 있었다. ♥클릭하면 큰사진이 됩니다. 클레마티스 알리움 날개하늘나리 버바스쿰 대극 바위취 은쑥 큰꿩의비름 로벨리아 정향풀 쥐오줌풀 수련 개연 네가래 토끼풀 하설초 부채붓꽃 피라칸타 백당나무 해당화 괴불나무 꼬리진달래 오색버들(화이트핑크셀릭스) 붉은인동 관중

12 2022년 05월

12

11 2022년 05월

11

11 2022년 05월

11

10 2022년 05월

10

03 2022년 05월

03

물향기수목원 물향기수목원 /2022-05-03

오늘은 맑음이다. 송홧가루 날리고 아직 남은 은사시나무 솜털과 버드나무 솜털이 자유롭게 날아다니며 꿩들은 영역다툼으로 시끄럽다. 푸른 계절, 가장 아름다운 달이다. 수목원은 보수공사 중으로 중간중간 관람로를 제한하고 코로나 거리두기 해제를 맞은 관람객은 물밀듯 들어온다. (평택, 안산 에서 오신 좋은 님들을 만남 ) 은방울수선(스노우플레이크,설강화) 풀솜대 미나리냉이 사계바람꽃 정향풀 앵초 도깨비부채 큰연령초 선씀바귀 벼룩이자리 꽃마리 꽃마리 제비붓꽃 으름덩굴 포포나무 시링가(라일락종류) 층층나무 백송 죽단화 매자나무 정향나무 안개나무 애기세줄나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