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21 2021년 04월

21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광교산/2021-04-21

단짝 친구가 오후에 수원으로 오라는 말에 버스 세 번 갈아타고 갔더니 친구 동생 정성이 뼏쳤다고 놀린다. 그러거나 말거나 나에게 영순위인 친군데 샘나냐? ㅎㅎㅎ 둘이 오랜만에 광교산버스종점에 있는 사방댐 근처를 한 바퀴 돌아보았다. 몇 년 만인지, 둘 다 수원 떠난지 한참이라 새롭다. 나비 한 마리 쫓아 다니는 걸 보고 친구가 웃었다. 난 멧팔랑나비 드디어 찍었다. 내려오다 단골로 다니던 집에 가서 잔치국수와 해물파전으로 저녁 때우고 귀가. 왕벚꽃 한 그루 이제 피기 시작한다. 사방댐의 관상용 잉어들은 엄청 크다. 멧팔랑나비 아주 많이 날아 다니는데 역시 이름처럼 빠르게 날아 다닌다. 미나리냉이 병꽃나무 산괴불주머니 자주괴불주머니 줄딸기 멧팔랑나비 한 마리 앉았네. 광교산 계곡을 정비하던 십 몇 년 전에..

19 2021년 04월

19

13 2021년 04월

13

13 2021년 04월

13

17 2021년 03월

17

24 2021년 01월

24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수원화성/2021-01-24

모처럼 수원화성을 찾았다. 떠나온 지 3년이 돼 가니 마음도 조금씩 멀어지는 듯 큰 맘먹어야 가게 된다. 그러고 보면 내가 맘 붙이기 나름인 듯 살기 나쁜 곳도 , 좋은 곳도 따로 있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영상의 기온이고 휴일이라 성곽을 걷는 사람들이 많은 오늘이다. 유투버들이 몰래카메라를 찍는듯 분홍 곰 인형을 세워 두었는데 사람이 가까이 가서 사진 찍으면 얌전히 있다가 놀라게 만들기도 한다. 인형속엔 센서가 있어 누군가의 무선 조종에 의해 움직이고 있었다. Spring Day - 2illusions

21 2020년 11월

21

21 2020년 11월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