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노는 방/나의 이야기

석스테파노 2009. 6. 20. 12:14

 

일기예보가 잘 맞나보다..

비가 내린다..

 

늦잠잔 스테파니아는 지금에서야 밥먹고 나갈 준비를 한다..

아침에 애들 식사가 늦어..

부지런히 라면끓여 먹이다가..

큰넘이 이상한 소리를 해서..한바탕 한다..이그..

성질을 죽여야하는데..

아버지학교를 가야하나..ㅋㅋ

보내면서 화내서 미안하다고 하긴했지만..

얼굴은 영..아니다..

 

점심엔 뭘 해서 먹을까나..

나가자니 비맞고 나가는 것도 그렇고..

만들자니 재료도 없고..참나..

 

어제도 화린이는 차 언제살꺼냐고 묻는다..

어린것이 놀러가지 못하는게 차가 없기때문이라고 생각해서..

차만 있으면 된다는 생각인가보다..ㅋㅋ

 

그래...

비오면 더 아쉽지..

어디를 가고 싶을때..

편리함이 늘 주변에서 유혹한다...

 

내일은 비가 그쳐야하는데..

가평가서 임도타기로 했기에..

큰넘을 데리고 갈까?

다른사람들에게 민폐가 되겠다..

담에 둘이서..차에 자전거 싣고..가자..

 

민서야..

아빠의 마음과 표현이 다른거..이해할 수 있겠니?

어려울꺼야..

그래도.. 난 너를 정말 사랑한단다..짜샤...!

 

 

 

 

일산도 비가 옵니다.
부침개라도 몇 장 부치고 싶건만 오늘은 패스~~
저도 그러고 싶을때가 있거덩요^^

맛난 점심 드세요.
같은 동네에서 좋은 일을 하십니다..ㅎㅎ
청국장 정말 제가 좋아합니다..
행복하시고...

비오는날에 청국장..먹고 싶어요..
동해도 비가 오네요
창가에 은행잎이 비바람에 흔들리네요 ~
일산도 비가 하루종일 내립니다..

이제 조금 잔잔해지네요..

내일..가평 연인산 라이딩이 있는데..

제발 게었으면..ㅎㅎ

어쩌면..한가한 주말이 이게 마지막이었으면 합니다..ㅋㅋㅋ
비처럼 감성이 날로 넘쳐납니다.
장마라는데...
세달째 놀다보니..ㅋㅋ
연인산 라이딩을 같이 하지 못해 참 아쉬웠습니다..
담에 좋은 곳으로 가시자구요..
오늘도 뭔 비가 이리 오는지..........
아침내내 하늘이 뚫린거 같습니다.........^^
아..남쪽은 비가 많이 온다고 하지요?
비 피해없으시길 기원합니다..
부산에서 비올때는 뭐가 맛있을까요..ㅎㅎ
장마가 가승을 부리는 시간
지금을 햇빛이 쬥합니다
건강하시길
사랑합니다!
안녕하세요..
일산에도 햇살이 비추고 있습니다.
잠시 자전거타고 다녀왔는데..땀은 퐁퐁 쏟아지는 것을보니..
여름인가봅니다..
장마철 건강조심하시고..
자주 뵐께요..
어제 밤부터 오늘 아침까지 비가 내렸는데 요란했던 일기예보에 비하면 허무할 정도입니다.
장마답게 시원하게 좀 뿌려주지...
유리창에 빗방울사진이 참 멋지군요.
네..엊그저께 새벽에 퍼붇더니..아침엔 언제 그랬나는듯..
해만 쨍쨍..아주 죽여주더군요..ㅎㅎ
그래도..
뙤약볕에서 고생하지 않아 감사하고 삽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