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요리중/맛있는 요리

석스테파노 2010. 11. 24. 07:30

철원 시골집 김장을 하러가서..

얻어온 배추속입니다..

청양고추가루가 들어가서..매운맛이 좋고..

갖은 양념이 되어있어 그냥먹기엔 너무 아깝지요..

 

 

 

우선 스텐볼에 김치속을 꺼내놓습니다..

보기만 해도 침이 넘어갑니다..

올 김장은 기대가 됩니다..

 

 

 

마트에서 업어온(돈주고)..굴입니다..

아주 싼편은 아니라서..망설이다 들고 왔네요..

일단 봉지굴을 그릇에 쏟아놓고..

살살 흔들어 채반에 건져놨습니다.

 

 

 

 

물기가 좀 빠지면...

담아둔 속에 탁..털어넣으면 됩니다..

정말 손가락만 사용합니다..

젓가락..손가락..젓가락 순으로..ㅋㅋㅋ

 

 

 

 

이제 슬슬 섞어줍니다..

굴이 터지지 않도록 살살..피해서

골고루..젓가락 신공을 펼칩니다..

 

 

 

 

다소곳하니 밀폐용기에 담습니다..

아내 도시락 반찬도 싸주고..

쌈싸서 먹어도 맛나겠습니다..

 

 

 

막걸리 안주로도 제격인..

굴무침을 보니..맘이 푸근해집니다..ㅋㅋㅋ

요렇게 속을 잘 버무릴줄 알아야할텐데..

보쌈김치를 함 해봐야겠습니다..

한겨울에 맛난 속과 함께 수육을 먹으면 딱이거든요..ㅎㅎ

시원한 굴무침~~~~
여자보다 잘 하는것 같습니다.....
나의 친청엄마 좋아하는것 입니다~~~
따뜻한 밥에 비벼서 먹으면..맛있어 보입니다~~~~

어제 저녁은...연평도 사건으로 마음이 부산 스럽습니다....
축구도 지고......
북한은 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응징을 하면 좋치만..더 큰일이 날까봐 두렵고.....
나이 어린 장병들이 하늘 나라로 간것을 보면서......늦가을 스산 합니다......
나라가 평화스러워야....국민이 편안 한데......
모두가 잘 되었으면 좋겟습니다
어린 아들을 잃고 정신없을 부모님에게 기운을 불어 넣어주고 싶습니다
유스티나자매님 말씀이 맞습니다..
뭐 무서워서 장 못담근다고..
국지적인 도발에 과격하다 싶을 만큼의 응징을 해야하는데..
간이 콩알만한 인간들이 많아서..머뭇머뭇하는 사이에..
북한은 지들의 목적을 달성하고 말지요..
동포지만..언제든지 칼들고 덤벼들어 목을 치려는 종족임을 잊어서는 안되지요..
불쌍한 영혼을 굽어살펴주시길 기도드립니다..
자식을 잃은 부모님들의 마음에도 평화의 은총을 주시길...
요즘 굴이 제철이라 굴요리들이 많~이 올라오는군요.
저도 지난 휴일날 수산시장에 가서 자연산 돌굴사다가 초간장에 콕~찍어 쐬주하고... ㅋㅋ
김장철이라 좀 비싸졌다는데... 그래도 부지~런히 먹어줘야겠습니다. ㅋㅋ
자연산 굴...정말 맛나지요..
양식굴과는 그 향이 다릅니다..ㅋㅋ
다만 좀 비싸다는거지요..ㅎㅎ
겨울엔 굴이 제철입니다..많이 먹어야지요..암요..ㅎㅎ
허~~~ 이거 보쌈해먹으면 꿀맛이겠습니다...... 돼지고기 사가지고 갈깝쇼? ^^
헉..포항서 오시려면 무척 멉니다..일산은..ㅋㅋㅋ
보쌈과 싸먹으면 정말 딱입니다..
주말에 보쌈수육에 함 더 해먹어야겠네요..
물론..쐬주에다가..ㅎㅎㅎ
침이 꿀꺽 넘어갑니당ㅠㅜ
와우..정말 오랫만입니다..젬마님..
요리책에 나오신거 축하드린지가 벌써 한해가 가고 있네요..ㅎㅎ
잘 지내시죠?
파리구경하고 왔습니다..부럽습니다..
건강한 마무리 되시고요..
너무 쉽게 맛깔스럽게 잘 하시는것 같아서 부럽네요 아내분께서는 행복하시겠어요~~~
별말씀을요..
그저 조금 도와주는 정도입니다..
행복은 가족이 모여 토닥토닥거리며 한끼 먹는 밥상에서 온다고 믿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