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요리중/맛있는 요리

석스테파노 2010. 12. 1. 07:30

일년을 마감하는 12월..

그 첫날입니다..

올 한해 농사의 결과를 정리하는 달이지요..

그래도 다행입니다..작년보단 더 나은 한해였으니까요..

내년은 올해보다 좀더 나은 한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지난번 김장김치를 김치냉장고에 정리하다가 발견한..묵은지..한통..

다 먹었다고 아쉬워 했는데..ㅋㅋ

가끔 이런 건망증은 삶에 도움이 됩니다..

반찬거리로 두툼하게 썰은 전지살과 함께..

볶아봅니다..

 

 

 

올리브유 두른 스텐웍에 묵은지 듬성듬성 쓸어서 넣고..

전지살 두툼하게 쓸어넣습니다..

삼겹살이나 목살보다 저렴하고..식감이 나쁘지 않아서

자주 씁니다. 되도록 비계는 적게 쓰고요..

구입할때 다 발라달라고 하지요..물론 무게 손해는 봅니다..ㅋㅋ

 

 

 

적당히 볶아지면 알아서 육수가 생기는데..

조금 짜다 싶으면 다시육수를 약간 넣어서 간을 맞춰줍니다..

국물을 많이 먹지 않기위해 김치의 양을 조절해줍니다..

 

 

 

오늘은 버섯으로 야채를 대신합니다..

990원으로 할인하는 양송이와 느타리버섯을 마트에서 들고와서..

잘 써먹습니다..ㅋㅋ 냉동했던 파도 넣어주고..

 

 

 

매실청 약간 넣고..후추가루 조금 뿌려줍니다..

마무리가 잘 되었네요..

 

 

 

버섯과 전지살이 김치와 잘 어우려집니다..

요거..안주로 손색이 없네요..ㅋㅋ

아내 스테파니아는 고기가 많다고 투덜거리지만..

아이들과 저는 뭔가 씹는 맛이 있어야 좋기에..

아주 두툼하게 많이 넣습니다..팍팍..

 

 

 

 

날씨가 쌀쌀해져서 겨울이라는 느낌이 옵니다.

가족끼리 동그랗게 모여앉아..

뜨끈한 밥 한상 차려먹기에 참 좋은 계절입니다..

월요일 새벽엔 눈도 왔었는데..이젠 흔적도 없네요..

펑펑 눈이 내리면.. 삼양목장에 애들과 꼭 가보고 싶네요..

 

 

 

 

저녁 잘먹다가..

막내 루치아가 빠진이를 보여줍니다..ㅋㅋㅋ

고기를 씹다가 빠졌나보네요..

이젠 유치가 점점 다 빠져 커가는 느낌이 부쩍 듭니다..

큰아들 디모테오도 키가 조금씩 커가고..

아이들이 자라는게 신기합니다..

맛나게 잘 먹어야 더 크겠지요..

 

건강하게 자라주는 아이들..바로 행복입니다.

 

알찬 12월을 열며 일빠네요~^^*
늘 보람차고 특히나 이달 의미있게 아자자..
머물다 갑니다요 ^&^
에고..일빠..ㅋㅋ 축하드립니다..
12월은 정리를 잘해야하는 달이지요..
청로님도 의미있는 한달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손이 아주 크신 모양이예요.
고기도 큼지막하고, 양송이도 썰지 않고 그냥 풍덩...
아이들 커가는 것 보는게 행복 맞죠.
언젠가는 품에서 놔줘야 할 날이 오겠지만...
작년보다 올해가 더 좋으셨다니 의미 있게 사셨네요.
저는 올 한 해가 후회와 번민으로 점철된 시간들이었는데요...
저도 내년에는 올해보다 나은 삶이 되도록 노력해야겠네요.
ㅎㅎ 고기를 잘게 쓸면 씹는 맛이 별로라서..
큼직하게 쓸어넣습니다..아내만 빼고 다 좋아하거든요..ㅎㅎ
작년은 참 힘들었다면 힘든 한해였거든요..몸보단 맘이요..
내년은 더욱 좋아질겁니다..끌어당김님도요..
밖을 보세요...
하얀눈이...부슬부슬 내릴것 같습니다...
조 위의 표지모델...추운날이오니...긴바지 입혀주세요....ㅋ
ㅎㅎ 날씨는 정말 눈이 오는 분위기입니다..
안개가 꽉 들어찼네요..충주공장을 가야하는데..ㅋㅋ
표지모델사진도 좀 바꾸어야하는데..워낙 게으르네요..ㅎㅎ
이번 일본여행가서 가족사진 찍어서 바꾸도록하겠습니다..
행복한 12월 되시길..
그럼요....전지도 아주 좋은 고기부위죠.....

애기들 이 빠지는거 보면 참 신기합니다......^^
ㅋㅋ 큰넘은 이미 다 빠졌는데..
아직 막내딸은 남아있거든요..ㅎㅎ
뿌리도 왜그리도 얕은지..ㅋㅋ
아프지않았다니 다행입니다..
12월도 화끈한 달이 되시길 기원합니다..사이팔사님..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쐬주 한 잔 간~절해지는 포스팅입니다.
저희 집은 양파를 듬~뿍 넣어 볶습니다. 달달~해지게... ㅋㅋ
루치아공주 이빨을 보니 울 다현공주 이빨도 점검해봐야겠습니다.
생각해보니... 요즘 이빨에 무관심했군요. 큰 돈 들어가기 전에... ^^;;;
ㅋㅋ 유치야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지만..
일단 충치는 어린이에게 많으니 점검을 해야하겠습니다..
다행히 충치는 없는데..교정은 해야겠더군요..
이는..정말 평생의 보배므로..어릴때부터 관심을 주어야겠더군요..
저도 벌써 어금니 두개를 날렸습니다..ㅋㅋ
이 음식은 내 입맛에 맞을것 같습니다.....
밥이랑 한그릇 먹고 싶군요.....
버섯을 통채로 넣은것이 특별하네요.....
통큰 남자라서 그런가......ㅋ
아이들이 맛있게 먹어주니..음식 하는 사람은 좋치요~~~~
....

옛날에는 이를 뽑으면....지붕으로 올렸는데.....
이유를 모르면서 열심히 던졌던 기억이 나네요.......
12월이 시작 되었으니....마무리를 잘 하시고....
더 기쁘게 사랑하며.....열심히 삽니다~~~~~~~
유스티나자매님..더욱 건강해지셨지요?ㅎㅎ
입맛에 맞으시면 한솥만들어 보내드리겠습니다..
잘 드셔야 힘이 생깁니다..
요넘들은 뭔 병에다 자기 이를 모으고 있습니다..ㅋㅋ
기념인지 뭔지..아파트 지붕까지 20층이라 던지지를 못해서요..ㅎㅎ
네..12월도 화이팅..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더욱 건강하시고요..
와우`~보물같은 묵은지..
돼지고기랑 완전 찰떡궁합이죠?

루치아~~~예쁜 세례명이네요.
저는 글라라에요..
아하..글라라자매님..
제 아내는 스테파니아가 되서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ㅋㅋ
부부가 세례를 받다보니..그리되었는데..어쩝니까..한식구인데..ㅎㅎ
막내 루치아..큰넘은 디모테오입니다..
뷰 구독하기 하였답니다..
에고..보잘것없는 일상인데..
봐주셔서 감사랍니다..저도 글라라자매님 팬이 되었습니다..ㅎㅎ
아버지가 좋은일 하셨네요
치과에 갈일을 돼지고기 요리에
먹기도하고 필요없는 이 빼기도하고
일석이조 일타쌍피 마당쓸고돈줍고
농담이고요 유치가 빠졌다면 잘 살피야죠
12월 한달 건강하게 온가족이 평화가 있기를 거창에서
요한이가 기원 합니다
ㅎㅎ 요한형제님..
이러다가 카록릭블로거모임이 되겠습니다..ㅋㅋ
소고기에 비해 싸지만..요즘 돼지고기도 예전에 비해선 비싸졌습니다..
워낙 좋아하다보니..자주 해먹긴하는데..
그래서 전지살을 삽니다..조금 더 싸거든요..
12월에도 요한형제님 사업이 번창하셔서..일산에 자주 오셨으면 좋겠습니다..ㅎㅎ
제가 살이 안빠지는 이유가...

돼지고기를 자주는 안먹더라도.... 먹을땐 돼지고기 비계가 안붙어있으면 안먹습니다....
두번째는 국물이라면 환장 합니다... 어떨땐 일부러 국물 항금(가득) 부어서 끓이기도 합니다... 건더긴 남겨도 국물은 안납깁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면식에 너무 매진하고 있습니다..... ㅠ.,ㅠ

저도 주인장님 처럼 비계없이 고기먹는 습관 들여야 하는데 잘 안되네요.... 그나저나 김치볶음은 정말 예술 입니다.
저도 요즘 살이 붙어서..ㅋㅋ
면식이 많아지고요..특히 짜장면..
국물도 전보다 많이 먹고..일반 밥양에 비해 움직이는게 너무 없어서겠지요..
줄여야하느데..하면서도..ㅋㅋ 하여간 조만간 굳은 결심을 해서..
줄이려고 합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