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요리중/맛있는 요리

석스테파노 2011. 3. 24. 07:30

3월 하순에 뭔 영하로 떨어지는지..

꽃샘추위가 아직까지 있다는게 너무 신기합니다..

환절기라 모든 분들이 건강하시길..기원해봅니다..

 

요리를 하면서 가끔 느끼곤 하는 것이..

술집에서 내놓는 안주를 보고 실망하는 것입니다.

그 돈이면 이렇게 저렇게 해먹으면 더 좋은데...하는..

이런 생각이 드니..ㅋㅋㅋ

며칠전에 김치찌개로 안주하고 싶어 동료와 한잔 하러 갔는데..

아..정말 너무하더군요..

야박한 인심도 그렇지만..달랑 고기 4점을 넣고..김치찜 2인분이라고 하니..

기가 막혔습니다..에효..

 

 

조금 늦게 퇴근해서 집에오니..

저녁은 다들 먹었고..출출함과 한잔을 해결하기 위해..

두부를 부쳐 안주를 만들어봅니다..

 

 

 

 

보통 두부를 데워서 먹곤 했는데.

웬지 오늘은 부쳐먹고 싶어지네요...ㅋㅋ

노릇노릇 부쳐서..

후라이도 하나 곁들어 안주를 해봅니다..

주종은 오래산다는 장수 막걸리 되겠습니다..ㅋㅋ

 

 

 

 

노릇노릇하게 무쇠팬에  부쳐서..

신문지위에 키친타올 깔아서 기름을 빼주고요..

 

 

 

 

계란후라이도 하나 합니다..

무쇠팬을 쓰다보면 조상님들의 지혜가 대단함을 알게됩니다..

눌러붙는게 두려워 코팅팬을 썼지만..

이젠 거의 쓰지 않지요..스텐이나 무쇠팬으로만 하곤 합니다.

물론 소스팬이 있는데..요것도 생협에서 구입한겁니다..

 

 

 

 

계란후라이..하나 얹고..

두부를 주변에 깔아주니..

흠..나름 이쁩니다..

간장에 찍어먹으면 됩니다..

 

 

 

 

때깔이 참 좋네요..

고소한 두부와..계란의 탱탱함이..

유혹을 합니다..

막걸리 한잔 따라놓고..심호흡을 합니다..

 

 

 

 

계란 후라이를 먼저 먹을까..

두부를 먼저 먹을까..하다가..

일단 한잔 마시고...

두부를 먹습니다..

 

 

 

 

근디..순식간에 계란 노른자가 행방불명 됩니다...ㅠㅠ

루치아 자기방에 있다가..부침냄새가 나니..

살짝 나와서..낼름 노란자 호로록 마셔주시고..

아예 식탁에 앉아 두부를 자근자근 아작을 내주십니다.

 

'이쁜딸..밥 안먹었니?'

'아뇨..먹었어요..'

'근데..왜 아빠 안주를 먹니?'

'아빠 술 적게 먹게 하려고 안주를 없애는거에요...'

'..........'

결국...막걸리 반통도 마시지 못하고..

한접시는 그냥 없어집니다..

 

 

 

 

술적게 먹게하려는 효성?은 지극하나..

남김없이 먹어치우는 식성은 정말 뭐라 말이 안나옵니다..ㅋㅋ

결국..남은 두부와 소시지 꺼내서 무쇠팬에 다시 부칩니다..

 

 

 

 

생협에서 나온 후랑크소세지..애들 반찬하고 남은게 있었네요..

다시 한접시 차리고..

'이제 두부 없으니까..딱 한개만 먹어..'

'두개 먹을께요....'

'..ㅠㅠ..'

 

 

 

 

먹다가 중간에 쉬면 맛이 없지요..

근데..술맛은 상관없더이다..ㅋㅋ

그러더니..

배부르게 해주겠답니다..

그러더니 스케치북을 보여주네요..

아마 미술시간에 그렸나봅니다..

삼양라면..참 추억의 라면이지요...

 

 

 

 

다음에 보여주는 그림..허걱?...이건 못먹는 개인디..?

애완용을 먹는 사람은 야만인이라고 하네요..

그래서..'아빤 애완용 줘도 싫다' 하고..

*개만 먹는다고 했습니다..ㅠㅠ

 

 

식성 좋은 루치아덕에..안주를 두번이나 만들고..

예술작품 감상까지 하게 되서 즐거웠습니다..ㅋㅋ

화가가 되는게 꿈이라고 하는 루치아..

꿈을 갖고 있다는게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그런 꿈을 갖고 있으니 다행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두부부침.... 요건 저도 따라할 수 있겠는데요.....^^
두부를 부침으로 먹으면 쫄깃하면서 고소한 맛이 더 좋은 것 같더라구요...
루치아의 그림솜씨도 일품이고 효성 또한 너무나 갸륵합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이쁘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ㅎㅎ
가끔 그린 그림을 보여주곤하는데..
어떻게 저리 그렸을까 합니다..ㅋㅋ
전 절대로 못하거든요..아마도 엄마 닮은듯..ㅎㅎ
언제 들리고 싶은데..칼스님 주소 가르쳐주세요..ㅋㅋ
행복한 날 되시고요..
이스리 안주로 최고는 두부입니다...
꽁지는 두부면 이스리 대병으로 묵어요..ㅋㅋ
ㅎㅎ 두부 좋아하시는군요..
전 요즘 소주보단 막걸리로 변경을 하려합니다..
체력도 그렇고..ㅠㅠ
행복한 날 되시고요..
머니머니해도 두부요리에는 탁배기 한잔이 제격인데
이거 목이 슬슬 신호가오는데 대낮이라 참아야 할것 같네요,,,ㅋㅋㅋ
캬..역시 하늘바람님도 통하셨군요..ㅎㅎ
요거 김치에다 같이 먹으면 딱이죠..
막걸리..아침 부터..땡겨집니다..ㅎㅎ
스테파노님~
가운데 노른자의 자태가요
절대 터지지 않을듯.. 지조있게 보이는데요
두부들이 계란을 호위하듯이
요리포스팅 ... 오늘 사랑스러운데요^^
시골에서는 큰 무쇠팬에 잔치있을때 큼지막한 두부 부치잖아요
정겹습니다~
ㅎㅎ 저도 시골잔치할때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무쇠솥뚜껑 큰거 걸어 놓고..열심히 두분이서 부치시던 모습..
참 정겨운 풍경이었는데..ㅎㅎ
생협에서 사다 먹는 유정란인데요..
참 고소하고 맛납니다..ㅎㅎ
행복한 날 되시고요..
역시 딸을 키워야 저런 사는 맛을 느낄텐데요....
아들녀석들..... 아무 생각없이 옆에서 젓가락 들고 안주만 축낼것 같다는... T.T
오늘 저녁 시간 어떠세요?
ㅎㅎ 어찌 그리 잘아십니까..
디모테오는 젓가락 딱 들면..바로 평정들어갑니다..ㅎㅎ
안주고 모고..아주 싸그리 먹어치워주시죠..ㅎㅎ
어제 못보고 나갔습니다..
넘 반가웠구요..역시 조범님은 참 따스해요..
전 따스한 사람이 좋습니다..
조범님을 알고 만나고 같이 술한잔 할 수 있음에 너무도 행복합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아..말씀하신 일정..잡아보시고 연락주세요..
두부는 따스하게
그 옆에 간장만 있으면 안주로도
반찬으로 굿입니다.
네..안주와 반찬..두가지 다 만족합니다..ㅎㅎ
행복이 가득한 날 되시고요..
좋은 사진 늘 기대하겠습니다..
푸하하하...루치아가 얼마나 이쁜지..
얼굴만 이뿐게 아니라 하는 짓도 얼마나 이뿐지..
아부지가 술 적게 드시라고..ㅋㅋㅋ 마음도 대견스럽구...
그림실력이 상당합니다.
첨에는 얼핏 사진인줄 알정도로...ㅋ

아~저런 딸 있으면 안주 없어도 막걸리 세 병은 꺼떡 없습니다.
ㅎㅎㅎ 든든한 두 아들이 더 이쁜 며느리를 데려올겁니다..ㅎㅎ
아빠를 생각해주는건 좋은데..
안주를 두번이나 만들게 하는 아주 이쁜 딸입니다..ㅋㅋㅋ
어제 즐거웠습니다..로보형님..
금연선언에 너무도 행복했고요..
점방님도 3년이 되셨다는데..누구나 결심만 하면 할 수 있습니다..
미각도 살아나고..요리도 더욱 많이 하시게 될겁니다..ㅎㅎ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노릇하게 구워 ㅈ간장 콕 찍어 먹으면 넘 맛나지요~~
그럼요~~밖에서 사먹는 돈이면 집에서 정말 푸짐하게 만들어 포식을 할수 있는데~~
간간히 안주 만들어 마눌님과 한잔 하시곤 하셔요~~
저희 집도 매주 목요일은 한잔하는 날이랍니다~~
그러고 보니 내일이네요~~ㅋㅋㅋㅋ
이번주 안주는 뭘로 하나~~~?
아참 루치아 그림솜씨가 예사 롭지 않은데요~~~
뒷바라지 잘하셔야 겠어요!~
아하..목요일이 한잔데이시군요..ㅎㅎ
연애할때는 소주도 같이 마시곤 했는데..
이젠 맥주 몇잔밖엔 못마시더군요..ㅋㅋ
그래도 그 분위기를 좋아해서..부부모임엔 절대로 안빠집니다..ㅎㅎ
너무도 맛난 요리와 한잔 하시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루치아가 꿈이 있는게 참 행복하게 느껴집니다..
저도 걱정됩니다..뒷바라지..ㅋㅋㅋ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아침에 구워 먹은 두부가 생각납니다 계란 후라이 곁들이는 센스를 배워야겠네요
아하..두부 드셨군요..
참 좋은 음식입니다..
주연도 조연도..엑스트라를 해도..참 좋은..
전 그런 두부를 사랑합니다..ㅎㅎ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루치아 그림솜씨가 보통이 아닌데요!!! 정말로!!!
두부부침은 어릴적 시골에서 솥뚜껑 뒤집어 놓고 부쳐낸 것이 최고였죠.
실고추 슬쩍 뿌려진 두부부침... ㅋㅋ
정말이지 아는게 병이라고... 비싸고 양적고 맛없는 음식을 보면 울화가... ㅋㅋ
ㅎㅎㅎ 실버스톤님도 요리도 하시고 맛집도 하시니..
더 잘아시겠지요..정말 욕나오는 집들 많습니다..ㅋㅋ
추억이 비슷합니다..솥뚜껑..ㅎㅎ
참 정겨운 추억이지요..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오늘 한잔 준비 해볼까요
요즘 헬스장에 다니느라 이런 시간도 없고
오늘은 큰 마음먹고 두부부침에 소주한잔
될려나 모르겠어요
큰딸이 헬스 접수해놓고 아빠 운동하나 않나를 체크를하고 있으니 말이예요
ㅎㅎ 역시 딸은 아빠편입니다..
헬스까지 끊어준 딸이 너무도 이쁩니다..거기에 첵크까지..ㅎㅎ
운동 열심히 하시고..소주보단 막걸리 한잔..
그게 더 몸에 좋을 듯 싶습니다..ㅎㅎ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ㅋㅋ넘 귀여운 루치아네요^^ 아빠 술적게드시라구 안주를 아작낸 깜찍한 아가씨 넘넘 이뿌요
근데 진짜루 루치아의예술감각이 보통이아닌데요? 바탕색 칠한것좀보세요 어찌 저리칠할생각을했을까요?우와 감탄하다갑니당ㅎㅎ
ㅎㅎ 용이의 살인 미소가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오늘은 또 어떤 빵을 먹으면서 포즈를 취하고 있을까..ㅎㅎ
안주를 열심히 뺏어드시는 딸이 미운것 보단 이쁜게..
역시 지새끼라 그런가 봅니다..ㅎㅎ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두부데침에 계란 후라이 소세지까지 데쳐놓으면 막걸리 안주로 구만이구먼유.
ㅎㅎ 두번째 한 안주였습니다..ㅎㅎ
막걸리 참 좋은 술입니다..
조상님들이 다 좋은것만 주셨나봅니다..ㅎㅎ
오늘..비와서 그런지
눈이 오는 척해서 그런지
저녁 반찬이 두부 부침,
계란 말이였습니다. 먹기도 뒤끝도좋은..
ㅎㅎ 두번이나 오셨네요..ㅎㅎ
저녁반찬으로 드셨군요..ㅎㅎ
계란말이..저도 참 좋아합니다..
좀 귀찮아서 자주는 안하는게 아쉽고요..ㅎㅎ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저 같아도 세번은 먹겠습니다^^*
ㅎㅎ 정말 세번 할뻔 했습니다..
다행히 조금만 드셔주는 바람에 무사히? 마셨습니다...ㅎ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두부 부침과 계란 후라이가 아니라 예쁜 따님 자랑이 주네요 ㅎㅎㅎㅎ
행복한 부녀간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에고..눈치가 역시 빠르십니다..ㅎㅎ
비록 안주를 몇번 하더라도..ㅋㅋ
행복한 주말 되시고요..
ㅎㅎㅎ 따님 말하는게 넘 재미있네요.
좀 크면 이제 술도 빼앗아 먹을거같은데요? ㅎㅎㅎ
부녀가 오붓하게 술 한잔씩 하는것도 그림 좋아보이죠?
ㅎㅎ 담이님댁과 언젠가 같이 할 수 있겠지요? ㅋㅋ
두 딸들이 아빠들과 함께..아..생각만 해도 가슴떨립니다..ㅎㅎ
참 어리다고만 생각했는데..
이젠 한마디 한마디가 어른스럽습니다..ㅋㅋ
아이들은 어른보다 더 빨리 어른이 되는거같습니다. 초딩한테 훈계듣고 나서 느낀거지만.....
그럴기회가 된다면 너무 좋겠죠... ^^
ㅎㅎ 저녁은 안드시고..컴하시나봅니다..ㅋㅋㅋ
행복한 저녁 되시고요..
점심을 너무 늦게 먹은터라 저녁은 패쓰하고 그동안 밀린 인사드리고 있습니다. ^^
이제 안성에 와서 짐정리하고 잠깐 컴 앞에 앉아있구요...
편한밤되시구요~ ^^
아..일욜날 늦게 안성으로 오시나봅니다.
휴일을 보내고 월요일날 가시는게 아니셨군요..
행복한 한주 되시고요..
스테파노님 막걸리 애호가 시군요~~~
두부를 탱탱하게 잘 부치셨는데요..
저는 요리는 아무리 생각해도 님보단 못하는것 같고
뭐 막걸리 담그는건 쪼매 하는데
주위평이 양호한 편입니다.

언제 드려볼날이 있음 좋겠는데....^^
와우..막걸리를 담그시다니..부럽습니다..
사실 예전에 촌에선 집딥마다 술을 담궜는데..
같은 재료에 같은 물을 써도..맛이 다르니 참 신기합니다..
호박골댁님의 술빚는 솜씨..언제 맛보고 싶습니다..
서산..밟으면 한시간반입니다..ㅋㅋㅋ
따님이 그림 아주 잘 그리는군요...... 행복한 냄새가 포항까지 전달됩니다..... ^^
ㅎㅎ 감사합니다..그림과 피아노를 좋아합니다..
뭐 다른아이들도 다 그렇지만요..ㅎㅎ
그림이 귀엽네요 ... 특히 라면이 그럴듯하네요 ..강아지는 귀엽고 ... 잘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