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요리중/맛있는 요리

석스테파노 2012. 4. 16. 06:00

잔인한 4월이 가고 있다.

뭐가 그리 잔인할까 싶지만..

이것 저것 그리 이야기 할 만한 것을 만들어주니

감사할 따름이다..

팔팔했던 패기도 기운도 점점 빠져가면서

뿔이 깍이고 깍여 총각에서..원만한 중년으로 가고 있으니

마음으로 조리고 다스리다 보니

속병도 생길 듯하여..

속살에 좋다는 홍합으로 자가치유를 해보련다.ㅋㅋ

늘어나는 술살에 자칫 걱정도 되지만

홍합탕에 한잔은 보약이 되리라 믿어본다.

울 마눌님이 참 좋아하는 홍합..

그 뽀안 국물의 유혹으로 들어가본다.

 

 

2월에서 4월이 제철이라는 홍합..

마트에서 자주 보여 함 집어와본다.

아이들이 그리 잘 먹지 않아...두 부부가 한끼로 먹기엔

딱 좋은 크리고 파니 다행이다..

 

 

동해부인 담채 조개로 불리는 홍합..

그 모양이 참 거시기 해서..

술집에서 써비스로 주면 꼭 한마디씩 하는 홍합..ㅋㅋ

손질할때 털을 손으로 뽑아버리는데..

그 털도 약으로 쓴다고 하니..참으로 저위에 계신분이 만든건

하나도 버릴것이 없구나..

 

 

요리라고 할 것도 없다.

잘 손질해서 맑은 생수 자작하게 붓고..

약간의 마늘과 파만 넣어주면

훌륭한 안주겸 국이 되는 홍합탕..

 

 

살짝 야시시한 모습에 눈이 가지만..

요걸 매콤한 칠리소스와 볶아내면 양식이 되고..

요 국물에 미역국을 끓이면 한식이 되고..

걍 먹어도..좋은..홍합..

 

  

암수에 따라 색이 다른데..

암컷이 약간 진한색을 띠니

그 맛이 조금 더 좋다고 하는데..

난 다 맛나던데..

그럼 중성인가? ㅠㅠ

 

 

푹익은 파가 싫어..

뜨거운 홍합탕에 파를 올려본다.

뽀얀 국물은 해장에도 좋고..

안주로 좋으니

내상치료에 역시 조개류 만한 것이 없음은..

음양의 이치가 아닐까..ㅠㅠ

자칫 성차별로 이어질까..이제..그만~?

 

 

부피에 비해 그 양은 그리 많지 않다.

속살만 빼내어 국물과 함께 놓고..

 

 

껍데기는 속으로 끼워서 놓으면..

쓰레기를 줄일 수 있으니..

왜 요걸 몰랐을까 싶다...

요셉형이 가르쳐준 홍합껍데기 합체술..

감사하게 잘 쓰고 있다.

 

 

시원한 홍합탕에 막걸리 한잔 걸치니..

무엇이 부러울까..

비록 해품달은 끝이나서 다시보기만 열심히 하지만..

요 홉합탕의 국물맛..쫄깃한 속살의 맛은..

기억속에 함께하겠다.

마눌님과 함께 한끼에 바로 해체완료한 홍합탕..

이젠 한참지나야 다시 만나겠구나..

 

 

 

저도 어려서부터 참으로 좋아한 홍합 입니다.
국물이 정말 시원합니다. 밥말아 묵은지와 함께 먹으면 참 좋아요~
아 밥말아 먹어도 좋겠네요 묵은지 까지ㅎㅎ
행복한 주말보내시고요.
마지막으로 저렇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거 아이디어인데요?ㅎㅎ
ㅎㅎ 저도 배운겁니다.
쓰레기가 확 줄어요 ㅎㅎ
홍합 껍데기 합체술.ㅋㅋ

홍합탕 완전 좋아하는 알모쒸,,
소주 한잔이랑 딱 먹고 싶네요.ㅎㅎ
저는 술살 아니고 산후살이 막 붙고 있어요.ㅡㅡ;;;;;
술맛은 기억도 안나네요.ㅋ

좋은 봄날 되세요 스테형님.^^
에구 걱정말아요.
잘키우고 나면 쏘옥 빠질테니ㅎㅎ
홍합을 싸랑하는 랑이님이군요.
수유기간 끝나면 한잔하세요. 두분이서ㅎㅎ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3월에 뵙고 아직까지....시간이 참
삼전동 언제 오시려나 기다리고 있습니다^^
삼전동 첫직장의 기억이ㅎㅎ
함 봅시다.
캬(~)홍합탕이 이슬이를 만나면 서로 참으로 반가워한다지요(~)
해품달의 아쉬움을 더킹투하츠로 달래보시지요(^^)
하지원이 때문에 보곤있지만 역시 해품달의 감동보단ㅎㅎ
잘지내시죠?
시원한 홍합탕엔 쐬주가 최곤데~~~막걸리랑 한잔 하셨구만요~~
보기만해도 국물이 끝내 주는 구만요~~
일요일 밤이라 느긋하게 보고 있다가 쐬주 한잔 생각이 간절해 지는 구만요~~
캬 홉합에 술한잔 좋지요.ㅎㅎ
일산엔 이틀동안 비가 옵니다.
어제 옆집형님네와 달렸는데
눈이 딱 떨어져서 ㅎㅎ
전어려서 바닷가에서 직접 따서 먹었답니다 질리게 먹어 한동안 보기 싫어 했답니다
지금은 시원한 국물맛에 사서 먹습니다 ㅎㅎㅎ
포장마차 생가납니다
홉합하면 다들 포차기억을 하시나봅니다.
저도 써비스안주 많이 얻어먹었는데
바닷가에서 자라셨군요.
전 미억국을 군대에서 질려서 한동안 안먹다가 요즘 잘 먹습니다.ㅎㅎ
홍합탕 쉬원하고 맛있지요 ..
뽀얀 국물 먹고싶어져요 ~~
네 저도 또 먹고 싶네요.ㅎㅎ
저도 지난해부터 홍합탕의 시원한 맛을 알게 되었어요.
저는 저기에 애호박을 반달썰기로 해서 넣어 먹어요.
아하 애호박을 반달로 그것도 좋겠습니다.
시원하면서도 애호박의 단맛까지 캬ㅎㅎ
왠지 이밤 포차생각에~쐬주도 한잔 생각나고~풉~
홍합 참으로 맛나지요~뽀얀 국물 그또한 시원하니~~술술 부르는듯합니다~ㅎ
잘 지내시지요?
다 먹은 홍합껍질을 저렇게 끼워놓으니 꼭 작품같아요~이쁘네요..ㅎ
그냥 버릴께 아니라 요렇게 버림 정말 좋을듯합니다~
앗~역시~스테파노님이야~!!
제가 요즘 일하느라...좀 게으른 인사를 올린답니다..ㅎ
자주 들려 인사드릴께요~이쁜 봄날처럼~이쁜날만 가득하세요^^
일을 하시는군요.ㅎㅎ
아이가 어는정도 크면 새일도 좋다고 생각해요.
스테파니아도 생협에 나간다고 했을때 챠성했지요.
멋진 일에 좋은 싱과있으시길 기원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