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요리중/맛있는 요리

석스테파노 2012. 5. 25. 06:00

 

 

생고기를 구워서 바로 먹는 스테이크는 만화에서나 보는 음식이었다.

돈까스도 고등학교 졸업식날 친구 어머니가 사주셔서 첨 먹어봤으니..

양식은 그만큼 먼나라 이야기도 했고..

우리 아이들이야 소고기가 다 익으면 맛없는거 알고..

다익으면 부들부들 떨정도의 수준이 되었지만

아빠의 그랬던 과거에는 관심도 없다.ㅠㅠ

미친소를 국민에게 마구마구 먹이다 못해..

이젠 미친돼지(미제를 표현할 뿐 근거없음)까지 선전때려주는 이나라..

정말 대한민국 맞나 싶다.

한우랑 미친소랑 구별하라고 하면 할 수 있을까? 오우 노우...

맛은? 오우 노우.. 우리 입맛에 맞추느라 사료 팍팍 먹여서..

마블링 때깔..다 직인다..그러니 한우라고 속여팔아도 연신 한우가 좋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지..

맛대가리 없는 소고기가 한우다..

일만 죽어라 하던 소가 어디 지방이 그리 이쁘게 낄까..

부드러운 식감은 소고기가 아니다..

사육된 인간의 탐욕에서 나온 상징물일뿐..

 

 

그렇다고 우둔살처럼 지방이 없는 고기를 구웠다간? ㅋㅋㅋ

디모테오 치아교정기 다 작살나겠다..

결국..숙성이 답이 되겠다..그려...바로 숙성이여...뭘로?

 

 

싸구려 와인으로..ㅋㅋ

가끔 세일하던 모백화점 식품코너에 미끼상품으로 5천원 짜리 포도주..

얼른 들고 온다..난 미끼만 덥석 물고..

 

 

지방이 적은 호주산 고기를 싸게 팔기에 달랑 들고 왔는데..

와인과 다진마늘 후추와 다진 양파, 약간의 키위를 넣어주면 부드러워지리라..

철원 시골집 간장과 매실청으로 맛을 보면서 간을 맞추면 만사형통!

 

 

역시나 와인이 들어가 양념의 색이 이쁘다..

이젠 냉장고에서 숙성만 되면 되겠다.

 

 

드뎌..시식의 시간..

버섯과 파 양파를 준비한다.

 

 

한덩어리 턱..무쇠팬에 올려놓고..

사이드로 채소를 익혀주면 맛도 베고..향도 좋고..

 

 

단번에 한쪽과 반대쪽을 익혀주고 덜어낸다.

타이밍의 싸움..역시나 고기 굽는데는 온 신경이 집중된다..

이 여우같은 보석들이 투덜대는 소리를 듣지 않으려면..ㅋㅋ

 

 

구운 양파가 입에 맞다고..

루치아는 더 구워달라해서 따로 구워준다..

이쁘게 잘라서 파슬리 살살 뿌려주면 완성..

 

 

요건 늦게 오신 마눌님을 위해서..한접시 다시 만든 와인 스테이크..

 

 

요런 스텍키에는 와인이 어울리지만..

막걸리로 대신한다. 요리하기도 아까운 와인을..ㅋㅋ

마시는건 사치다..ㅠㅠ

 

 

와인숙성을 했더니..속과 겉이 구별이 좀 어렵다..

 

 

역시 아빠딸 루치아가..요게 제대로라며 들이민다.

얼굴은 찍지 말라면서..역시 포즈는 전문 블로거다..ㅎㅎ

순간적인 꾀임에 넘어가서 호주산 소고기를 사게 되었지만..

앞으론 절대 외산 소고기는 사지 않겠다.

국수주의는 아니지만..이나라 땅에 살고 있는 소가 굶어 죽고 있는 마당에..

생협고기만 먹어야겠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다 윈윈 할 수 있는 착한소비..

그것이 앞으로 이나라 농수산업이 망하지 않을 길이다.

일반 유통의 그 많은 다단계 이익 집단들이 판치지 못하게..

특히..이마트..이런 넘들.. 처음엔 외국계 마트를 몰아냈다고 좋아했지만..

이젠 독제가 되어버렸다..거대한 공룡..

스테이크 하나 구워 먹으면서..참 많은 생각이 왔다갔다 한다..

 

오호 이렇게 먹으면 되는군요. 솔직히 미쿡산을 한우라고 속여팔아도 구분하기 어려운것이 사실.
믿고 먹어야겠지만요 ^^ 숙성을 통해서 이렇게..^^
석스테파노님 쓰신 포스트 잘 보았습니다...

체지방 지수를 측정해보셨어요? BMI값을 측정하여 비만정도를 측정할수 있다고하네요..

체지방지수 측정해보세요.. 제 이름을 클릭해서 측정해보세요
먹는거 속이는 후진넘들이 없어져야합니다..
식당은 자기 식구들도 손님과 같은 음식을 먹는게 당연하게 되어야하구요..
질긴고기 좀 연하게 먹으려고 숙성해봤습니다..ㅎㅎ
저희집도 가급적 한살림을 이용하네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윈윈....동감합니다.
네..한살림 여성민우회 좋은곳이 많습니다..
다만 자본주의 성격을 갖고 덤비는 좀 막되먹은 넘들도 있으니 조심하시길..ㅎㅎ
어디라고 알려줘요?
스테이크의./..진리는 칼질인대...
그것을 생략 햇네요....ㅋ
그럼 너무 빨리 먹어 버리는디..ㅋㅋㅋㅋㅋㅋㅋㅋ
ㅎㅎ 칼질이 역시 진수지요..스테키에..
그래서 홀라당 다 먹어버렸나봅니다..ㅎㅎ
아빠표 와인스테이크!
맛있게 보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ㅎㅎ
금방 놀러갈께요..ㅎㅎ
연휴 잘 보내고 계시지요?
넵..설거지로 시작해서 하루를 설거지로 끝내고 있습니다..ㅎㅎ
사랑의 스테이크 같습니다. 사랑듬뿍~~~
부모가 자식들에게 해주니 그런것 같습니다..ㅎㅎ
와우... 정말 프랑스에 이런 와인스테이크 없어요
프랑스 오셔서 레스토랑하셔도 대박일듯^^
헉..프랑스 욕먹이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ㅎㅎ
잘 지내시죠?
프랑스는 저의 로망이랍니다..꼭 갈겁니다..ㅎㅎ
(와우) (즐)감 합니다(짱)
5월의 마지막 주말 입니다(꺄오)
가정의달 5월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고고씽)
소망하시는 모든꿈도 이루시고,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5월이 남겨주는 행복의 연휴네요..건강하시고요..
루치아가 아빠표 스테이크를 엄청 좋아하는구나....
선유도 스테이크는 많이 해 먹는데...
레드와인과 매실청 넣는걸 깜박.....

근데 마실 레드와인도 없는데 석스테파노님은 고기한테만 먹이시고
그 고기들 정말 럭서리하게 살다가 입안으로 쪼옥이네요..ㅎㅎ

ㅎㅎ 스테이크 자주 드시는군요..ㅋㅋ
뜨거운 철판에 스테키 올려놓고..와인 확 부으면..
불이 확..올라오나요? 그리 해먹고 싶은데..집 태울까봐...ㅎㅎ
캬 침 넘어 갑니다 ... 점심전인디 언능 섭취 ㅋㅋㅋ .. ^^
저도 지금 점심 막 끝냈습니다..물론 설거지..ㅋㅋ
믿을수 없는 현실이 참..
석스테파노님덕에 생협에서 파는 좋은것 들도 알게 된 것같아요 ^^
정성듬뿍 양념에 숙성된 고기가 맛나보입니다 ~
에고 휴일날 이리 오시고
감사합니다.
행복한 연휴되시고요.ㅎㅎ
가정의달 5월의 마지막 황금연휴 입니다(꺄오)
(즐)겁고 행복하고 보람되게 보내세요(고고씽)
소망하시는 모든꿈도 이루시고,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블로그 친구님...^^
오늘 기분은 어떤가요?
몸은 어떤가요?
늘 맞이 하는 오늘이지만
오늘하루는 더웃음 가득하고
즐겁고 행복한한 하루가 되길바랍니다.

NICE 멋지고♡
FUN 즐겁고♡
HAPPY 행복한♡
WEEKEND 하루되세요 ^-^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