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즐거움/여행을 떠나자

석스테파노 2012. 11. 26. 06:00

설악 델피노는 나름 야심차게 준비를 한 느낌이다..

미시령 터널을 넘자마자 위치한 지리적 특성으로..

뭔가 숙박객들의 재미거리와 볼거리를 주고 싶어..

조현서 기획전을 열고 있었는데..

이미 끝났겠다..ㅠㅠ

그런데..정말 특이한 것은..

재봉틀과 붓이라는..

그래서 더 실감이 나는 미술작품으로 탄생했나본다..

살짝 무섭기도..ㅎㅎ

아마도 이 공간은 여러 미술작가의 볼거리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자리잡겠다.


정말 한땀한땀..정성이 얼마나 들었을까..


화폭에 붓으로만 그린게 아닌..

그림만 그려진 작품보다..너무도 힘이 들었겠다..


저..관중들 속에..오히려 내 모습이 보인다는..



살짝 작은 공간이 다쉽기는 하지만..

통유리를 통해 볼 수도 있게 해준게 더 좋다..


특징적인 표현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역시나 그 속엔 기계가 아닌 사람의 표현이 있다..

통하지 않는 대화..

통하지 않는 작품..

통하지 않는 여행..보다..

통할 수 있는 힐링의 길이 좋겠다..



힐링이 필요한 요즘입니다. ㅠ.ㅠ;;;
남은 한 해 잘~ 마무리 하시고...
다가오는 계사년...
대박과 함께 가정에도 행복 가득~ 넘쳐나시길 기원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