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GALLERY 無爲齋

無爲齋의 사진 이야기

춘몽(春夢) - 9

댓글 0

기타

2021. 4. 13.

 

잠삼(岑參)이 잠깐의 春夢중에 강남 수천리를 둘러봤던가

(枕上片時春夢中 行盡江南數千里)

 

철 모르는 이 꽃 진 줄도 모르고 꿈이 길었다

(愚人不知落花中 陶醉春興夢想多)

 

. . . .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