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산을 오르며

댓글 1

한걸음정상땀내음향기

2005. 2. 23.

        *겨울산을 오르며* 뽀드득 뽀드득 눈 밟는 소리 언제 들어도 즐거웁고 경쾌한소리 童心으로 가고픈 마음 슬며시 도래질 하며 아까워 다시또 바라보니 계곡을 타오르는 바람은 앙상한 가지에 쌓인 눈을 흔들어 날리우고 흩날리는 눈보라는 수정궁궐 지붕위에 한떨기 꽃이어라./ 사그락 사그락 멀어져만 가는 낙엽 밟는 소리 떠나간 님 그리움에 애닮은 소리 님 향한 내마음 전할날 기다리며... 히고힌 이불 덮고서 웅쿠려온 암담한 세월이 가고나면 님오시는 길에 사랑으로 가득한 꽃을 피우리./ 2005. 2. 23. 글/ je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