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너야.!

댓글 211

gallery

2021. 9. 4.

바로 너야.!

野隱. 글. 그림

하늘빛

푸르던 그날

가뭄에 지쳐버린

풀잎 줄기 입에 물고

이 길을 걷고 있었지.

 

이름도 

모르는 네 앞에 서서

마주 보는 기쁨은 첫사랑

그 사람 만난 듯 설렘으로 가득 찬

콩닥거림의 가슴이었다면.

 

앨범 속에

잊힌 얼굴 찾아보듯

네 모습 앞에 두고

보감의 책장을 넘겨보는

이 시간의 주인공은 바로 너야.!

2021.09.04.sat

03:22.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