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어머니 보는 듯 하누나.

댓글 176

gallery

2021. 9. 7.

내 어머니 보는 듯 하누나.!

野隱. 글. 그림

그산

그곳에서

너를 보았지.

 

가녀린

사랑의 연줄에

하나 사랑 또 하나 사랑 줄줄이 달고서...

 

세월의 풍파를

부여잡고 이풍진 세월을 인고하신

생전에 내 어머니 보는 듯 하누나.!

2021.09.07.tue

12:50.p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