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의 대화

댓글 139

gallery

2021. 11. 10.

꽃과의 대화

野隱. 글. 그림

작지만 신비스러울 정도로 아름다움의 자태가 있기에 어디 어디 어느 곳의 두 군대에서 만남의

인연을 같이 못한 아쉬움이 있었는데 뜻밖에 다른 곳에서 너를 만났으니 기쁨 또 한 크고도

넘치는 날이었던 기억이 떠오르며 그날은 (2021.11.03) 가뿐한 산행이었답니다.

산 바다 강 그리고 들판에 꽃을 찾으러 가는 길이 알고 있는 위치였다면 제때 왔는지 늦었는지 

이른 시기인지 나름의 판단을 하겠지만 그 또한 정확하게 알 수 있는 방법이 없어서 두리번

거리는 길가에 생각지 아니한 꽃이 있다 하면 처음 그곳에서 접한 사람의 머리에는 각인된

장소가 아닐까 싶네요.

 

그래서 나는 오늘 철 지난 여러 꽃순이 꽃돌이들과의 대화를 나누며 두루두루 섭렵을 하였기에

곱게 물든 나뭇잎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자동차가 있는 곳으로 내려와 올려다보니

아쉬음이 가슴 한편에 가득히 들어차 몇 번을 바라보다가 집으로 가는 꽃과의 대화랍니다.

2021.11.10.wed

06:32.am








"무단전재,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