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1년 02월

06

gallery 시작

시작 野隱. 글. 그림 곳곳에서 들려오는 꽃소식을 접하니 하루에도 몇 번씩 그곳으로 가볼까? 아니 아니야 작년에도 보았고 그 전해에도 보았으니 올해에는 조금 더 느긋하게 기다렸다가 다음에 가보면 안 될까...? 내가 나 자신에게 자꾸만 질타를 하고 질문을 하면서 하루하루를 보내려니 그곳의 꽃들이 자꾸만 눈에 밟혀 내일 갈까... 아니야 아직은 이른듯해 그러면 모래이면 어떨까... 그러다가 달력에 동 그래미치고 장소를 기록하고 손꼽아 보기로 하였네요. 코로나 19가 만연하는 시대의 기성인으로서 지켜야 하는 것은 법이 아니더래도 나와 이웃을 생각하여 인내하여야 하는 것임을 상기하며 조용한 시간의 여유로움으로 조금은 더디게 발돋움을 하여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오늘을 시작하여야겠네요? 2021.02.06.sat..

댓글 gallery 2021. 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