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21년 04월

08

gallery 사랑의 맛

사랑의 맛 野隱. 글. 그림 늦은 것이 늦은 게 아니다.....라는 말이 새삼스럽지 않은 것이 산길을 다니다 보면 스스로 느끼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이만큼 오르면 끝물도 없을 거야.?.....라는 생각을 하면서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얼마간 오르다 보면 조금 전의 생각을 씻은 듯 날려버리는 꽃송이들이 시야에 들어올 때 제철에 만난 이쁜이들은 1년의 기다림이었다면 씨방이 맺히기 전의 오늘이었기에 더더욱 반가운 마음의 다가섬을 말로서 형용할 수 없음을 아마도 카메라를 어깨에 메고서 산하를 다녀보신 분들이라면 같은 동감 성을 부여하지 아니할까 라는 생각을 하면서 평소에는 별로 신경조차 아니 눈길조차 준 적이 없는 꽃순이들에게도 초점을 맞추어보는 곁 사랑에 어깨동무하여보는 호사를 누려보기도 한답니다..

댓글 gallery 2021. 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