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2021년 07월

27

gallery 오늘

오늘 野隱. 글. 그림 근래에 들어서 집콕 혹은 방콕을 하면서 텃밭에 물 주기 야생화 가꾸기를 하고 있으려니 나라는 존재를 생각해보는 시간이 참으로 많아졌네요? 우선 야생화가 심어진 곳이나 텃밭에 풀 뽑기를 하는 것은 짝꿍의 전담이 되었는데 여태껏 모르는 듯 지나왔으니 참으로 미안 하기는 하지만 어쩔 수 없다는 이유에 대하여 말을 하여야겠네요? 저는 모기가 너무너무 사랑하기에 아무것도 없는듯한 밭에 손을 대기만 하여도 금방 모기가 물은듯한 붉은 반점이 생겨나서 가려움증에 시달리는데 짝꿍에게는 달려들지를 안으니 얼마나 부러운지 모르겠다는 생각에 물 주는 일에만 전담을 하는데 그 또한 아니올시다 할 때도 있으니 정말이지 난감한 문제가 아닐 수 없지요? 호수를 잡은 손가락 혹은 손등을 언제 물었는지도 모를 순..

댓글 gallery 2021.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