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1년 10월

16

카테고리 없음 이곳 l

이곳 l 野隱. 글. 그림 맑은 공기 맑은 물이 흐르는 산수 좋고 아름다운 고장을 차창을 통하여 바라보며 우리 두 사람은 천천히 가면서 풍경을 접하고 잠시 정차를 하여서 이곳의 마을의 주 농사가 무엇일까... 하는 궁금증이 들기 시작하였지요.? 도로를 따라서 가다가 보니 사과하고 복숭아밭이 논 밭보다 많고 넓은 지역의 모습이니 왜 지인인 내가 생각하는 것에는 알 수 없는 궁금증을 풀어야겠기에 길가는 아주머니께 물어보니 논 밭농사도 지으며 현금을 만질 수 있는 과일 농사도 있어서 이곳에서는 돈 걱정 별로 없으며 현제 달려있는 사과는 부사라고 자세히 알려 주시는 아주머니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우리는 GO GO... 그렇게 우리 두 사람은 목적지에 당도하여 주차를 하면서 혼잣말로 며칠 늦은듯한데 예쁜이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