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1년 11월

02

gallery 한해의 마지막 꽃길...

한해의 마지막 꽃길... 野隱. 글. 그림 꽃을 찾아간다. 언제나 그만큼의 거리는 항상 감내를 하여야 하는 것이다. 이유는 욕심이 전부라고 동문의 친구가 하던 말이 생각나게 하는 이 꽃 한해의 마지막 이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늦게 피는 꽃 좀딱취...! 콩알만 한 것이 모든 사람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켜 우리나라 곳곳에 피어나는데 왜 무엇 때문에 모르고 몰랐던 장소에서 피어난 것을 꼭 찾아서 찍어야 직성이 풀릴까... 곰곰이 생각을 하여본답니다. 비슷한 시기에 어느 산에 오르면 그곳에 있을 수도 있으니 찍으면서 "어" 여기에도 이 꽃이 있었네 하면서 즐거운 만남을 하고 기록을 하여두면 되는데 무엇 때문에 안달복달하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친구의 말을 되새기며 내년(2022)의 계획을 바꿔야겠다는 생각..

댓글 gallery 2021. 1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