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 2021년 11월

04

gallery 추억의 장

추억의 장 野隱. 글. 그림 깊어가는 가을날의 향취를 느껴보려고 2021.11.02. 08:32. 분에 내소사 전나무 길을 걸어가 봅니다. 햇살이 앞산의 봉우리를 넘어서 따사 로히 곱게 물든 나뭇잎에 반사되어 바라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동의 찬사가 마구마구 흘러나오는 그곳... 늙으신 부모님 모시고 옛이야기 나누며 중년의 아들과 며느리의 느리지만 손에 손 잡은 정겨운 모습. 연인의 팔짱 낀 채 나무 아래 서서 단풍이에 입맞춤하는 정다운 모습을 보면서 이러한 생각도 하여 본답니다. 저 두 사람은 무슨 말을 하고 무슨 사연을 나뭇잎에 세기는 것일까.? 내장산만큼 인파로 북적거리는 모습은 볼 수 없었지만 그래도 꾸준히 들어오는 관광객들의 얼굴에는 관음봉에 비추어지는 아침햇살처럼 밝고 힘차 보이는 웃음소리가 사진..

댓글 gallery 2021. 1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