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2022년 05월

07

gallery 사랑의 꽃길

사랑의 꽃길 野隱. 글. 그림 꽃을 찾아서 길을 걸을 때와 새를 만나기 위한 길을 걷다가 숲 속에 혹은 길이 없는 숲 속의 야지에서 피어난 꽃들을 찍어보는 제미가 쏠쏠하다는 생각을 하면서 담아온 꽃순이랍니다. 지금은 지고 작은 열매를 맺어서 시기가 되면 따다가 누군가가 발효시키려 하는 개복숭아를 비롯한 무수한 열매 나무들 그리고 빛이 적은 곳에서 피어나는 꽃들을 접하며 너는 왜 이곳에서 피었니라고 안쓰러운 생각을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가야 하는 뚜벅이의 발걸음... 지나가는 사람들의 얼굴 생김새가 다르고 향이 다르듯 길섶에 피어난 예쁜이들도 모양이 다르고 향기도 다르기에 예쁘고 아름다운 신비를 내가 느끼기에 허리를 굽히고 무릎을 꿇는 것이 아닐까... 그렇기에 매년 같은 꽃을 찍기도 하지만 그때마다 느..

댓글 gallery 2022. 5.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