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2022년 05월

18

gallery 미안하고 사랑한다.

미안하고 사랑한다. 野隱. 글. 그림 수리부엉이를 찾아서 천천히 아주 천천히 조심스럽게 걸어가 본다고 하여도 청각과 시각이 예민한 조류의 특성을 어찌하지 못하고 갸름하게 두 눈을 뜨고 막 잠에서 깨어나 충혈된듯한 붉은 눈으로 경계를 하는 모습을 담아보며 새끼를 찾아서 이리저리 눈동자를 돌려보아도 보이지 아니하는 5월의 숲 속이 아쉬울 뿐이네요. 암놈이 새끼들 주변에서 휴면을 취하는 것이라면 수놈도 근처 어디메인가 있을 터인데... 찾고 찾아도 시야에 들어오지 아니하는 위장의 장소일듯한 곳곳을 오르고 내리기를 얼마나 몇 번을 하고 나니 힘이 빠져서 중도에 포기하를 하였던 이곳... 그리하여 더더욱 미련이 남아서 내년에 다시 또 이곳으로 올터이니 너희들도 이곳에 와서 보금 자리를 만들어 나에게는 기쁨을 너희..

댓글 gallery 2022. 5.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