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야탑 모임가는길...불곡산^^

댓글 6

山 行

2014. 2. 18.

 

대지산,불곡산,영장산,

2014/02/16

 

야탑역 모임가는길

죽전출발 불곡산 영장산길로 야탑까지 걸어갈 생각으로 08시50분 집을 나선다.

늦은 출발

 

 새터어린이공원

^^

지난번에도 탁자위에 술병 닭다리가 난무하더니

이날도 비닐봉지안에 술병이 가득하다.

맛나게 먹고마셨으면 끝마무리을 잘해야지

어찌그리 생각들이 모자라는지

먹는넘 따로있고 치우는분 따로있어야 한단 말인가.

니집 안방이면 그러하겠니

...

 

 가까운곳에 이리 좋은공간있지만

운동하러 와~본적이 읍다.

아침마다 후다닥 올라와 띰흘리고가면 무자게 건강할텐데..ㅎ

실행하자

^^

 마음좋아지는 산길

^^

 

 몇날 따사로우니 진달래 봉오리에 물이 올랐다.

겨울은 이렇게 지나가고 봄이 오고있음이다,

 

 ^^

 성남사계산행 이정표 돈은 많이 들였을듯 싶은데

정감은 영 없다.

 나 무엇닮았을까요..?

 

봄마음..모자 색이 그럴듯하여 담아보았네요.

^^

 

전망대 분당 구미 정자동 탄천

 

 

 

 앞서가시던 아짐 길가에 버려진 나뭇가지 주워 지팡이 삼아가시더니

얼마 가시어 더 굵고 긴 장대로 바꾸어 가시더니

먼저번것만 못했는지 다시금 뒤돌아가시어 이전것으로 바꾸어 계단 오르시네요.

손에 익은것만 못했나 봅니다.

오르는동안 정도 들었겠지요.

그넘의 정때문에

..?..

 불곡산 정상지나 앞서가시던 백발 어르신

 

내가 얼마전 진주을 갔는데

시절에 후배가 오빠야~부르는데

후~나 가슴이 저려왔어

오빠야란 소리 40년만에 들어보았잖어

니들 들어봤니

오빠야~~소리

지금도 생글생글 들려온다

오빠야

^^

 

 

 

 

 태재고개 도착 허무에게 전화 나 걸어가는중

조금있으면 집옆 등로 지날텐데 걸어갈겨

하믄한다.

허무기다릴까싶어 빠르게 걷는데 에구 땀나고

포근한날씨로 점점 더 질펀해지는

얼마후 허무와만나 허무가 전해주는 냉오미자차 들으키니 그맛이 상큼달콤하다.

야탑까지 걷기에는 시간이 많이 늦을듯하여

율동공원으로 하산 붕~타고 야탑으로

 

 

 

 

정시도착하여 기다리는 친구들의 말말말

도길 연우 규환 황제

 

조금 늦게 도착한 허무와나

지각한 넘이 큰소리 뻥 목소리는 더 크다.

나 집에서 일찍나온 사람이야

^^

 

 

 

한결같은 마음으로 정 사랑 마음 담아주는 친구들

니들이 있어서

내 인생길이 즐거워

35년 그러했으니 앞으로도 건강하게 집안 두루두루 평안하게 쭉 그러하자구나.

^^

 

 

 

 

 

16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