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성욕 사랑과 불륜사이..

댓글 2

이즈음

2016. 8. 25.


 



성욕 사랑과 불륜사이

 

안드로겐(남성호르몬) &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성욕의 목표는 섹스  

섹스을 통하여 일단 만족하지만 늘 허해져 이리저리 여러명의 성욕 상대을 탐하게 되어진다.


사랑의 목표

일심으로 하나가 되어지고자하는 바램 사랑은 섹스가 이루어졌어도 감소하지 아니하고

마음이 더 깊어져 그리움 보고픔이 상승하게 되어진다.



성욕의 상대는 여러명이지만 사랑의 상대는 한사람에게 집중되어지고.

성욕에 의한 불륜을 사랑이라하는것은 방어적인 착각

사랑을 동반한 이성적 성욕은 당당하지만 육욕적 성욕은 처음에는 스릴  달달  행복할지몰라도 점점 불안하고

헤어지지못해 만나지게 되어지며 마음상하여 허전함과 외로움속으로 빠져들게 마련이다.

성적 욕망이 앞서는 불륜은 멈추기가 쉽지않아 

결국은 가정 파괴로 이여기는 경우가 허다하다.




최강 무더위로 인하여 수목들이 시들시들 

인간사 마음들도 엉거주춤한 이즈음

대구의 모 산악회 불륜동영상으로 전국이 왁자지껄 와장창

올림픽의 메달경쟁도 끝나고

영국 북한 대사관의 서열2위 공사의 망명으로 한반도가 웅성웅성하다.


 

8월 찰베이이와 둘만의 여름산행 천관산,월출산, 

지난 토요일에는 구봉도 해솔길을 걸은후

칼국수 맛나게 먹고왔다.

우리 바라보는 눈길에도 저 두사람은 불륜 &부부 논하는 사람들이 있을듯도 싶다.

이즈음 대한민국의 눈들이 그러하다.

순수와 맑고 밝은 생각은 멀어지고 바람, 불륜, 별거, 이혼이란 이야기들이

줄비하다.

미안함과 부끄러움은 쓰레기통에 버린것인지

불륜의 당사자들이 지잘났네 내 애인이네 당당한 모습들은 어이없기까지하다.

이즈음 앤있는 줌마들 몇모이면 나름의 정보공유하고 어땠느니 저땠느니

남친이 뭘 사주었다 자랑하고 성행위까지 이야기한다니

이시대의 줌마들 생각이 참으로 거시기하다.

그것을 채워가는것은 남성들의 무분별한 성욕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이즈음 주변 돌아보면 전투중 별거중 이혼한 부부들이 의외로 많다

그 시작은 성격 금전도 있다지만 거의 대부분은 외도로 인한 불신 마음으로 시작되었다고 본다.

내주위에도 외도 불신으로 부부에서 원수가 되어지고 있는 사람이있다.

불륜의 시작은 흥미롭고 행복할지 모르지만

그 끝은 치사하고 많은이에게 아픔과 절망을 담아주고

본인들은 홀로되어 외로움으로 아파하고 있다.


 

남이하면 불륜 내가하면 사랑이라는 허구에

침과 거짓을 혼동하는 사람들

한번 시작되면 바람은 쉬 사그러 들지 아니하고

꼬리에 꼬리을 물 듯 반복되어지는 듯 싶다.


 

달달한것에는 함정이 있기마련

남의눈을 속이고 있다하지만 자기눈이 멀어가고 있음을 알아야하고

잘 속이고 있다하지만 자기도 속고있음을 알아야하며

자신이 똑똑하다는 생각하는 생각이 자신을 어리석음의 구덩이로 깊게 빠져들게

한다는 것을 깨우쳐야한다.

세상사람들은 나보다 훨~현명하고 똑똑하다.


 

쌀에도생선에도 벌레는 생겨나고

세상 살아가다보면 좋은사람 예쁜사람 마음에 드는 사람 생겨지겠지만

어찌 좋다고 마음든다고 다 취할수 있으리오.


 

바람도 좋다

불륜도 좋다

아무리 좋다해도 부부사이에 기본은 지켜져야하고

남녀간에 좋아졌다하지만 나름의 기본은 행해져야하는 것은 아닐까

속고 속이는 부부의 불륜

니가 그러했으니 나도 그러하다

참으로 믿음이 부족한 시절에 살고 있는 듯 싶다.


 

부부사이

좋으면 한없이 좋은사이

하지만

멀어지면 남보다 못해지는 사이

할수있다면

토닥토닥 마음좋은사이 나이들수록 의지가 되어지는 그런 부부사이였으면 싶다.


 

이즈음의 대한민국

초심을 생각하며 정사랑 아름다운 부부

이산저산 아름다운 경치 함께하는 아름다운 산악회


 

이런 저런 한두 사건에 많은 산악회가 불륜산악회가 되어지는일은 없었으면 싶고

마음좋아지는 아름다운 산악회가 되었으면 싶습니다.

 

 

이즈음 세상살이 쉽지않다 하지요.

나이 하나둘 더해가니 더 그러한듯 싶습니다.

 


 

이날 생각나는 나옹선사의 글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사랑도 벗어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 나옹선사 (懶翁禪師,1320~1376) -

 




<< 치사히지말고 비굴하지말고 자신만만 위풍당당한 사랑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