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2017년12월 끝자락에 친구...노래

댓글 28

나의노래

2017. 12. 18.


2017년12월 14일



노래

^^


노력했는데 노력한 만큼의 성과을 얻지못하여

서울로 영업장 옮겨간 친구

한해가 지나가는데도 찿아보지 못했는데

이날 이러 저러한 이유있어 찿아봅니다.

에구 미안혀라


반갑게 맞이해주는 친구 

잠간 자리비우더니 김치전 파전 푸짐하게 사오고 술자리 마련해주네요.

낮시간 한잔있어 머리가 조금 띵했었는데

오랜만에 친구와 주거니 받거니 술맛이 살아나

맛나게 마셨습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불러 봅니다.


그런데

술 마신후에 노래 조금씩 과한 느낌이 들곤하네요.

이날도 그러하네요.

^^






이즈음 

장거리 운행시 가사 읍조리며 불러보는 노래 입니다.









강승모 : 사랑아












편하게 부담없이 부르는노래









남진 : 모르리












산에있는 바위처럼 

^^









박정식 : 천년바위













노래 많이 들었지만 불러보는것은 처음









진성 : 안동역에서












언제부터 불리워졌는지

가수도 모르고 직접 부르는것도 못보았는데

노래가사 마음들어 불러보는 다음에는 조금더 잘 부를수있을듯 싶은 노래


친구 우정이 들어가면 마음좋아지는  안재욱의 친구란 노래 한시절 많이 불렀습니다.

^^









유진표 : 천년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