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그 어느날^^

댓글 16

마음그림

2019. 5. 28.



해맞이

^^


여명지나 눈뜨고 커텐열면 

맑은 햇살 내리고

기지개펴고 팔다리운동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면 

하루의 시작입니다.



어느날 부터인지 

길게 푹 잠 못이루고

토막잠 

나이 탓인지

내가 모르는 그 무엇이 있는것인지

점검중입니다.









예쁜 꽃들이 아우성

^^

졸업 

새로운 출발

향기로운 인생

청춘 꽃보다 아름다운 길 되였으면 싶습니다.













지나버린 시간여행

^^

다시

볼수있는 사람

볼수없는 사람

어느날 어디에서 다시 만날수있으려나










이른봄 겨울이겨내고 파릇오른 돈나물

화분에 옮겨심고 정성을 다했습니다.

예쁘게 자라며 볼거리 제공해준 돈나물 지금도 예쁘게 성장중

꽃피고 지고

즐거움 담아주는 작품입니다.




돈나물 화분 들었다가 깜짝

화분아래 개미집

와우

^^


화들짝 놀란 개미들 새집으로 이주시작

협동 단결 질서있는 부지런함 볼수있었습니다.

작은 개미들의 힘이 대단하네요.






^^

새집으로 다 옮겨갔네요.



















개미집 이사중

^^




















버찌

나무마다 맛이 제각각 쓰고 시고 달고

이 나무의 버찌는 그중 으뜸 달콤

^^






한달에 한번은 당구대전

40여년 열심으로 알까기 했으면 도통해야하는거 아녀

아직도 열공중

그 돈 모았으면 초가집 한채는 장만 했을걸

..






주먹쥐고 손뼉치며

까르르 읏음담아내며 기쁨 담아주는 아이

율동이 많이 늘었습니다.


아이는 새로운 활력입니다.

^^



휴일 

사위 딸 손녀

머물다 헤어지는시간

손녀도 마음 알아주는 할머니 이모와 헤어지기 싫어 울먹울먹

다음에 또 올게요 하며 뒤돌아서는 딸아이도 그러하고

보내는 내 마음도 그러그러하네요.

언제쯤이면 담담해지려나요.


딸과의 헤어짐은 계속 그러할듯도 싶습니다.


집에서 집으로

친정에서 제집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