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기도 _()_

댓글 0

어머니

2020. 11. 22.

2020년 11월 21일(음10.7) 토요일

 

 

 

살아실제 효

시간 지나갈수록 깊어지는 마음

부모님 생각 늘 그러하네요.

 

아버지 하늘가신지 27년

어머니 10년

시간이 빠르게 지나고 있음입니다.

부모님 뵈러 갑니다.

 

김장 시즌

차 정체되기전 이른 아침 출발

 

양수리 두물머리 지날즈음 해맞이

오빈리에서 해장국

부모님 자리 도착

상차림

인사드리고

도란 도란

^^

 

 

멋 돼지란 넘 가끔 노닐다 가는데

영지 버섯은 먹거리가 아닌게지요.

 

잘 있네요.

^^

 

 

 

 

다른듯

같은듯

성격은 많이 달라요.

^^

 

 

어머니의 기도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