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아침 愛

댓글 4

흰낮달

2020. 11. 29.

 

잎 없는 가지에 찬 바람이 불어든다

가을이 겨울되어지는 날

몇날째 500명 넘어서는 코로나19 확진인

생각 좁아지고 운신의 폭도 좁아들어 휴일이라하지만

어찌 어디 생각뿐이다.

코로나19시대

답답하던 마스크도 이제는 제 자리 잡은듯 여유롭다

습관으로 적응되어지는듯도 싶다.

마스크 착용했다는 것만으로 위안이 되어지기도하는 코로나19시대

거리두기 2단계

2.5단계로 올려야한다는 전문가의 의견과 아직은 이란 정부의 생각이 부딪치고 있는듯 싶다.

슂지않은 결정이 되어질듯 싶다.

 

자영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힘겨운 하소연 안탑깝고

일자리을 잊어버린 근로자의 생계가 걱정되는 즈음

부족한 사람들의 아픔이 더 깊어지는 시절인듯 싶다.

 

요양원에 계시는 장모님은 잘지내고 계시는지

지난해 딱 한번 창 사이로 면회

조바심 나는 시절

 

겨울

유난스레 추운 겨울이 되어질듯 싶다.

어울림이 적어지는 날

어떻게 무엇으로 마음 풀어가야하는것인지 숙제가 되어지고 있다.

 

민초들은 숨쉬기도 버겁다

하루 하루가 살얼음판이다.

정부와 정치인들의 행태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절

 

정치인들이 자기들만의 이익위해 개 싸움 하지말고

국민들을 포근하게 감싸주는 겨울이 되었으면 싶다.

 

쉽지않은 시절

서로에게 힘이되어지도록 토닥임이 필요한 코로나19시대

잘 견디고 이겨내서 다시금 도약하는 대한민국이였으면 싶다.

 

아이들을 미래를 위하여...

 

 

 

2020년 11월 29일 06:07분

 

 

머리에, 피부에, 눈가에,

시간 세월

 

2020.11.29. 06:29

Samsung SM-G930K 초점거리2.10m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