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시간 세월~

댓글 0

하늘새

2020. 12. 3.

변천(變遷)

 

 

숯내 탄천(炭川)

경기도 용인시 법화산에서 발원하여

죽전 성남시 분당 강남구 송파구지나 한강으로 유입되어지는 하천

 

저승사자들이 삼천갑자 동방삭을 잡기위해 숯을 빨던 냇물을 일러

숯내 곧 탄천이라 불렀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동박삭은 중국 한 무제때의 관리로 유머와재치 장수의 대명사로 18만살

풍자와 해학으로 시대을 진단했던 탁월한 처세가

저승사자 피하는 재주가 대단했으나

중국인인 그가 어찌하여 탄천에서 저승사자에게 잡혀갔는지는 그 또한 알수없다.

설~이니까.

 

1960년~1970년 지금의 성남시는

경기도 광주군 중부면 평범한 마을들이 자리해있었다.

수진리,탄리,단대리,사기막골,갈현리,돌마,둔전리,산운리,널다리,오일장이서던 모란,

서울 도시빈민 철거민들이 이주하며 광주 대단지에서 성남단지로 변경되어지고

성남시로 승격되었다.

대한민국 근대사에 배고파서 못살겠다 일자리 요구하면 민란이 생겨진 자리

숯내천 미꾸라지에서 지금은 용이 된곳이 성남시인듯 싶다.

 

여름날이면

동네 아이들과 노래부르며

수영하러 가던자리

물 맑고 고기가 많아서 근교 주민 서울 시민들의 철엽지로 많은 사람들이 찿아들던곳

숯내 천은 힘들게 살아가던 시절의 민초들에게

잠시라도 즐거움을 담아주던 자리였은듯 싶습니다.

 

이제는 성장하여 중년이 되어진 조카들

어린시절 탄천에서 물고기잡고 수영하던 기억 즐거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지요.

 

맑은 물이 가져다주던 즐거움

놀이공간이 부족하던 시절에

탄천은 행복자리

^^

 

인구가 증가하고 성남시 공단이 들어서며

맑음은 흐림되어지고

 

분당 신도시가 들어서며

탄천은 새롭게 변화하기 시작했지요.

 

물안은 고기에게

물가는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변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기분좋게 걸음하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키는 작아도 그림자는 길어

....

 

외가리 회의중

^^

 

볼거리,놀거리,체력단련의 공간

쌀쌀한 날인데 많이들 나오셨네요.

 

천당 아래 분당이란 말은 탄천이 있기에 가능했을듯 싶다.

탄천이 없는 분당

생각만으로도 답답하다.

 

반려견 운동장

복많은 강쥐들

^^

 

잉어들의 낙원

^^

 

 

 

 

 

 

 

 

 

 

 

 

 

 

 

 

 

 

 

 

 

시월 말 즈음부터 열심으로 걷기 마음다지고

나름으로 실천하고 있는데

체중은 별차이없고

배는 조금 들어간듯 만듯

12월말 되어지면 조금 효과나오려나 기대하고 있습니다.

 

밥 맛이 넘 좋아요.

^^

 

 

찰베이는 팔자고 했는데

전 그러하지 않았습니다.

더 넓은집 평수로 가자했는데

전 그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했더라면 더 비싼집에서 살고 있겠지요.

 

아이들에게

죽전은 고향같은 곳이지요.

초,중,고,대학 졸업까지 집 떠난적없이 등 하교

가족 모두 무탈하게 지내온 집

 

지금도

찰베이는 넓은집 바라는데

저는 그러하지 못하네요.

지금도 방하나가 남는데

이제는 줄여야할 때

찰베이의 소망 쉽지않을듯 싶네요.

 

창넘어 탄천 내려다보이고

에브리데이가 있어요.

죽전역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체육공원이 자리하고

오리역 하나로마트 걸음안에 있는곳

생활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는자리

앞 시간 알수없지만

일단

찰베이 정년 날까지는 이집에 거할듯 싶어요.

 

커텐열면 침대에서

대지산 넘어로 해맞이 할수있는 곳

집의 참맛

찰베이와는이 저런 생각이 달라요.

저는 정깊은 집이좋고

찰베이 새집에서 살고 싶어하는데

...

 

글쓰고 있으니

찰베이에게 미안한 마음 드네요.

마누라 말을 잘 들어야하는데

전 그러하지 않았네요.

제가 좀 곰같은 구석이 있어요

 

앞으로는 잘 듣자

^^

 

탄천

2020.12. 02

해질무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