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2월 첫날 궁시렁~~

댓글 0

하늘새

2021. 2. 1.

 

 

 

 

 

2월 시작일

새벽사이 비 내려 습기 가득

이즈음

기분이 꿀꿀하여 기분좋은 소식 들려왔으면 하는 바램있는데

안탑깝고 답답한 소식들만 전해지는듯 싶다.

좋은일 읏음담아지는 경사가 있었으면 싶은데

떠오르는것이 없다.

무엇을 해야하지

어디로 가야하지

시계 바늘은 쉬지않고 가는데

내 마음은 제걸음

 

아침 해맞이

하늘보기

맑은 햇살에 앞걸음 뒷걸음 하고

파란하늘에 낮달보며 작은소망 빌어보고

눈에드는 풀 나무 바람 느껴보며

해질녁 노을본다.

 

오늘 다 본겨 뭘 빠뜨린겨

 

하루에 만나지는 얼굴들 몇이나 공손하게 인사 나누었으며 읏음으로 변겨주었는지

무표정이 되어가는 인간관계

직장내 사우애는 찿아보기 힘들고

그저 하루하루 버터가는 모습으로 

언제든 떠날 준비를 하고 출 퇴근하는 얼굴들도 있는듯 싶다

만족을 모르는 습성 때문이기도하고

인간관계 적응이 잘되지 아니하는 모습들 보이기도한다.

쉽지않은 인간사

2021년 1월은 그저 지나가 버렸다.

무엇을 했는지 무엇을 남기려했는지

어제였는데 오늘에도 생각나는것이 없다.

그냥 지나간 시간 코로나19 때문이라하지만 안탑까운 1월인듯 싶다.

 

2월 날이짧다.

최대명절

설명절 있다지만 거리두기로 헐헐한 설명절로 기억되어질듯 싶다.

 

일단 계획은 조금 덜 먹고

많이 움직이는 달로 만들어야겠다.

거리두기 풀려 친구들 만났으면 좋겠고

국민에게 스트레스 안겨주는 정치인들이

국민에게 희망 담아주고 행복 담아주는 행동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오늘보다 기분좋은 내일이길 소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