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설 명절 거리두기

댓글 14

이즈음

2021. 2. 2.

까치 까치설날은 어저께고요

12월 말일 섣달그믐

우리 우리설날은 오늘 이래요

1월1일

마무리도 중하고 새날도 중하다

 

설 명절이 다가오는데 마음이 싱숭생숭

다른 해 같으면 세배 돈 준비마음 이여야 하는데

오고 가지 말아야하는 거리두기로 잠 재워야 할까보다.

세배 돈 받을 마음으로 기다려온 아이들은 목표달성이 쉽지 않아

크게 실망하는 명절로 기억되어질듯 싶다.

 

참석인원이 없으니 차례 상 차림도 간소화되어

상인들의 주머니도 가벼워질듯 싶은

이래저래 쉽지 않은 시절이다.

 

설 명절이 다음주

거리두기 연장으로 가족 만남도 어려워질듯

기준 5명 부모님에 아들내외 손녀만 함께해도 기준이 넘어버리니

차례도 영상화면 띄우고 장거리 세배에 세배 돈은 통장 입금

그리 되어질듯도 싶습니다.

영상시대

 

설 명절 가족 간의 만남

코로나19로 지난 1년간 아들 며느리 손자 손녀 보고픈 것도

설에는 보겠지 하는 마음으로

기다리셨을 부모님들 상실감이 크실 듯 그리움에 병 생기실까 걱정되기도 한다.

노인들에게 희망은 명절에 찿아주는 자식들 바래기일수도 있기에

좋은 해결책이 마련되었으면 싶다.

 

부모 된 마음은 늘 애 뜻하여

나이든 자식일지라도 늘 염려스럽기 때문이다.

실상 자식이 나이든 부모 염려하는 것이 도리지만

부모의 마음은 나이가 들어도 자식 걱정이다.

 

오래전

어머니 살아 실제 에구 우리 막내 왔구먼 하시며 엉덩이 토닥토닥

딸 수와주 왜 할머니는 아빠 애기 다루시듯 토닥토닥 하신데요.

아빠도 할머니 아기였으니까

 

요양원에 계신 장모님 지난 한해 한번 7월에 면회

그 마저 창문 사이로 뵈었다.

치매가 깊으신 장모님 혹여 자식들 못 알아보실까 걱정되기도 하는 이즈음입니다.

 

마스크착용하고 말 줄이고

나름의 거리두기하면 명절 가족 간의 만남은 어느 정도 허용하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설 명절에 난 뭘 해야 하지

너 당직이야

그러하네요. 전 까치 설날에 당직근무입니다.

 

따스한 봄날이 빨리 왔으면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