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규칙적인 생활

댓글 4

하늘새

2021. 2. 5.

취침

기상 시간 일정해야하는데

그러 하지 못하다.

보고 드는 유혹에 빠져 쉽지 않다.

잠이 보약이라는데

제대로 못 먹는 듯하여 노력중이다.

정상적인 낮 시간의 컨디션 조절을 위하여 잠이 주는 보약 잘 챙겨야하는데

쉽지만은 아니하다.

나이 하나둘 더해지니

잠이 주는 피로회복 그보다 좋은 컨디션 조절은 없는 듯싶다.

 

밤이 좋아야 낮도 좋아

낮이 좋아야 밤도 좋아

 

맑은 햇살

적당한 운동

 

젊은 날에는 열심히 하는 것, 욕심 내서하는 것, 조금 무리하는 것이 좋 은줄 알았다.

다 소화할수 있었으니까

이 나이 되어보니 무리하는 것이 독이 되어 진다.

여유만만하게 내 육신의 힘에 맞게 꾸준히 하는 것이 좋은 듯싶다.

 

눈을 뜨며

습관처럼 시계를 보고 여유 있으면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듣던지

듣기 책에 귀 기울이며 침대에서의 몸 풀기

정해진 기상 벨에 눈뜨면 바로 기본 몸 풀기 시작한다.

허리풀기, 다리풀기, 발목치기,괄약근조이기,목운동,팔주물러주기

조 석으로 행해지는 시작과 끝 운동

그렇게 생활한지 여러 해

이제는 습관화되어 침대에서의 몸 풀기 행하지 않으면

아침 컨디션 상쾌하지 않은 듯싶다.

 

이제까지

정신 육신 건강하게 살아온 것에 감사하고

살아갈 미래의 시간에도 그러했으면 좋겠다.

 

이제까지 불규칙적 이였던 취침시간

이날 부터라도 조금 앞당길까한다.

 

즐겨보던 영화 덜보기

늦게보던 노래 프로 건너뛰기

잠자리에서 보고, 듣던 책, 즉문즉설도 조금은 멀리해야 할듯 싶다.

밤 보약을 위하여^^

 

나이무게 하나둘 더해질수록

건강 염려증이 생기는 듯도 싶다.

 

건강 제일

^^

 

 

오늘부터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