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잔디심고 나무심고

댓글 6

시골 이야기

2021. 4. 8.

 

새벽시작

일찍출발

회갑여행 떠나는 창곡에게

1톤 봉고트럭 빌리고

용문가는길에 잔디구입 용문에서 나무톱

정깊은 고향 오래전 살았던 집 

뒷산 정상까지 정복하려는 전원주택의 터 다짐 기계음이 아침을 깨운다

대한민국의 난 개발은 지역이 없는듯 싶다.

 

잔디 나르기

에구 쉽지않어 몇 번 돌아드니 다리도 아프고 허리도 뻐근해지고

여유만만 해야하는데 일이 주어지면 그것이 쉽지않다.

이제는 나이가 적지않아 육신의 건강보다 나이탓 해본다.

 

잔디 다 나르니

형 도착했다는 연락

홀로 한다고 생각했는데

작은형 함께해준다니 부담 적어지는 날

일하는 방법 요령 나 보다 선수 고맙고 감사하다.

 

결혼 포기

아이 포기

한 아이에게 올인 이즈음의 시대상 안탑까운 현실 이지요.

 

나이 하나둘 더해질수록

형제 자매가 살아가는동안 큰 힘이 되어진다는것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형, 누이가 없었다면

살이가 많이 팍팍했을듯 싶습니다.

 

아낌 배려 양보

형제 자매간에 꼭 갗추어할 마음가짐

그 마음이면 어울림 좋을듯 싶습니다.

 

 

 

 

 

 

 

 

 

 

 

 

 

 

 

 

 

 

 

 

 

 

 

 

 

 

 

 

 

 

혼자했더라면

개 고생할뻔한 했습니다.

둘이도 쉽지않은 하루였어요.

 

 

 

 

 

 

 

경험이없어 잘했는지 잘못한것인지 모르지만

나름 최선을 다했으니 나무들아 뿌리 잘 내려 잘 살아다오.

 

 

 

집으로 가는길

양수대교 정체 서행

해넘이가 시작되는 시간 두물머리 

 

잔디심고 나무심고

해 냈다는 마음에 육신 무거워도 마음은 좋은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