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어머니 기일

댓글 17

어머니

2021. 5. 19.

어머니

하늘 가신지 세월 시간 이지만

사이 찿아드는 마음은 늘 그자리 입니다.

 

아픔의 시간 세월

일제시대의 억압 6.25전쟁중에 생겨진 아픔

어머니의 청춘 중년 시절은 생각만으로도 아득한 시절이였을듯 싶습니다.

 

아픔중에 사랑담아주시어 태여났지만

그 만큼의 어려움이 더해졌을듯 싶습니다.

살가움으로 토닥여주시던 어머님의 손길이 지금이 생각나네요.

 

어머니의 기일

토요일 휴일이라 어머니자리에 모였습니다.

찔레꽃 향기 가득담아지는 날 

길 위에 구술봉이꽃,붓꽃

보여지는 꽃 많지만

비 예보가 있어 마음이 바쁜 날이기도했습니다.

 

부모님

넓은 자리에 계시다 작은 자리로 이사하셨는데

불편함은 없으시려나요.

보여지는 경치가 좋으니 좋아라 하실듯도 싶습니다.

어머니 좋아하시는 꽃들이 주변에 많이 피어 좋아라 하실듯 싶습니다.

 

부모님 감사합니다.

 

2021년 5월 15일 토요일

 

 

 

구술봉이꽃

^^

 

 

노란꽃은 이름이 무엇인지

?

 

붓꽃

^^

 

 

 

찔레꽃

^^

 

 

잔대

^^

 

제 상차림 준비하고

제사가 끝나면 함께 식사하려하던 계획이 비 때문에 어그러질까 걱정 많았던날

그러해서 텐트부터 장착했는데

걱정이였습니다.

일기예보가 맞지않아 감사한 날이네요.

 

양평 용문

오전부터 비 예보 있었지만 

2시 넘어서야 비 시작 되었습니다.

 

큰형님 조카 손자는 용문장 돌아보신다며 가시고

형제들은  밭 돌아보고 왔습니다.

 

 

 

 

2021년 5월 18일

 

오동나무꽃

떨어져 내리기에 담아보았습니다.

 

향기가 좋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