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작약꽃에 등애

댓글 4

2021. 6. 4.

 

 

 

2021.06.03

 

 

 

작약꽃에 등애

^^

 

 

 

 

 

 

 

 

 

 

 

 

 

 

 

수국

^&*

 

 

 

 

 

 

 

2021.06.04

 

눈을 뜬다.

모닝 벨은 아직 울리지 않았다

허리 비틀기, 다리 오르내리며 허리 롤링

발목치기, 손 눈 귀 만지고 자리에서 일어난다.

창으로 드는 아침 햇살이 눈부시다.

기분 좋은 아침

아픈 곳 없으니 감사하다.

지금까지 그러했듯이 앞으로 그러했으면 좋은데

내 몸이지만 나이 더해지니 건강 자신만 할 수는 없다.

 

 

 

 

 

 

 

 

 

 

 

아침 구피

특별 서비스 없이 먹이와 물만 갈아주는데도 20년 잘 살아주고 있다.

 

지인

분양 많이 해 갔는데

 처음에는 수가 늘었다 잘 돌보고있다 자랑하는데

어느날 가보면 어항이 없다

한해 두해는 잘 돌보는데 

그후에는 시들해져 그러는듯 싶다.

 

부지런하지 않으면 어항관리 쉽지않다

첫 마음 그대로 쭉 보살피는 마음이 중요한듯 싶다.

가정이 평안해야 함께하는 반려견, 화초, 고기들도 사랑이 담아지는듯 싶다.

기분좋게 어울림되어지는 삶

^^

 

 

 

 

 

 

 

 

 

 

 

 

 

 

 

 

 

 

 

 

 

 

 

 

 

 

 

이마

점점 넓어지고 눈꼬리는 처지고

^^

아침 셀카

2021.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