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광교산 시루봉

댓글 12

山 行

2021. 12. 7.

휴가

 

어제는 시루봉

오늘은 집정리

실상은 오늘 새벽시간 오랜만에 덕유 능선이나 볼까 생각있었는데

지난밤 주야의 신발장이 꽉이야

신발장을 하나더 구입할까

하는말에 신발장이 답 아니고 정리가 문제이지

그러해서

정리

세탁기 돌리고 

여름 신발은 창고옆 신발장으로 이리저리 정리하다보니

오전시간이 지나버렸다.

정리가 답이야

뭔 신발이 이리 많은지

....

휴가가 정리가 되어지는 오늘입니다.

커피 벌써 3잔째

자꾸 땡겨

...

 

 

 

 

2021년 12월 06일 월요일

 

오후

등산화에 스틱 핸드폰 

광교산 시루봉을 목표로 집을 나선다.

 

광교산

수원시 장안구와 용인시 수지구에 많이  의왕시에 조금 걸쳐있는 산

광교산 최고 시루봉은 용인시 땅

 

수원 시민들은 광교저수지 경기대학교 반딧불이 화장실에서 산행

용인 시민들은 집근처 많은 등로이용 시루봉으로 오르지요.

 

오늘은 차 없이 두발로 집에서~시루봉까지 돌아볼 생각입니다.

 

 

 

 

 

 

 

 

 

 

 

 

 

두발로

집~죽전효주아녜스성당~죽전휴계소~수지 만남의교회~광교산 시루봉~수지 성당~집

 

 

 

 

 

 

노래 : 겨울아이~이종용

 

12월이면 동네 전파사 스피커에서 울러퍼지던 크리스마스 캐롤

어느때 부터인지 거리에서는 들을수없게 되어진듯 싶습니다.

저작권 때문이라는데 그것이 진실이려나요

?

크리스마스

아기예수 생각에 겨울아이라는 노래 선택해보았습니다.

 

 

 

 

 

 

하산이 늦어져 어둠을 헤치며 내려왔어요.

생각은 도돌이 만남의교회로 내려오려했는데

어두워 이정표 지나쳐 수지성당 방향으로 내려왔네요.

 

홀로라도 겁없음에 감사하고

아직은 낮과밤에 밝은 눈을 주시어 감사하고

17~18km는 걸은듯 싶은데

다리 아프지 않으니 감사합니다.

 

다리가 짧아 덜아프려나요

거북이 다리 안 아프겠지요.

^^

 

 

 

수&주야가 세례받은 죽전효주아녜스성당

^^

 

아파트 담벼락에 장미 

^^

죽전 휴계소 담벼락에 서당

^^

 

경부고속도로 아래로

^^

 

상가앞에서

^^

 

 

현위치

수지 만남의교회

^^

 

 

 

 

상처

^^

 

 

 

 

 

 

 

 

 

 

 

 

 

청계산과 광교산에서 자주 만나는 쇠딱따구리

부리는 튼든하다해도 머리도 튼튼한겨

딱따구리

골 흔들려 단명할까 가끔 걱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