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04 2021년 11월

04

예니사랑 용문에서의 하루

배추 초록잎이 말라서 흰색이 되어지고 고갱이 부분이 삭아지는 현상 늦게 열무 조금 심었는데 그마저 잎이 변색되어 뽑았더니 덜 성장하여 손가락처럼 날씬하네요. 배추는 속이 차지않아 김장할시기까지 더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배추 무 많지않고 프로 아닌 초보라 먹을수있으면 감사하고 병 깊어져 못먹게되더라도 감수할 생각입니다. 용문 밭 돌아보는 시간 사위 딸 손녀가 밭으로 출동 손녀의 재롱으로 웃음가득 담아지는 자리 점심은 맛집으로 소문난 설렁탕 어린 손녀도 맛나게 잘 먹네요. 식후 용문면에 있는 단풍이 어울러진 까페에서 즐거운 보내고 헤어졌습니다. 손녀가 담아주는 읏음으로 기분좋은 하루가 되었습니다.

댓글 예니사랑 2021. 1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