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04 2021년 06월

04

작약꽃에 등애

2021.06.03 작약꽃에 등애 ^^ 수국 ^&* 2021.06.04 눈을 뜬다. 모닝 벨은 아직 울리지 않았다 허리 비틀기, 다리 오르내리며 허리 롤링 발목치기, 손 눈 귀 만지고 자리에서 일어난다. 창으로 드는 아침 햇살이 눈부시다. 기분 좋은 아침 아픈 곳 없으니 감사하다. 지금까지 그러했듯이 앞으로 그러했으면 좋은데 내 몸이지만 나이 더해지니 건강 자신만 할 수는 없다. 아침 구피 특별 서비스 없이 먹이와 물만 갈아주는데도 20년 잘 살아주고 있다. 지인 분양 많이 해 갔는데 처음에는 수가 늘었다 잘 돌보고있다 자랑하는데 어느날 가보면 어항이 없다 한해 두해는 잘 돌보는데 그후에는 시들해져 그러는듯 싶다. 부지런하지 않으면 어항관리 쉽지않다 첫 마음 그대로 쭉 보살피는 마음이 중요한듯 싶다. 가..

댓글 2021. 6. 4.

01 2021년 02월

01

하늘새 2월 첫날 궁시렁~~

2월 시작일 새벽사이 비 내려 습기 가득 이즈음 기분이 꿀꿀하여 기분좋은 소식 들려왔으면 하는 바램있는데 안탑깝고 답답한 소식들만 전해지는듯 싶다. 좋은일 읏음담아지는 경사가 있었으면 싶은데 떠오르는것이 없다. 무엇을 해야하지 어디로 가야하지 시계 바늘은 쉬지않고 가는데 내 마음은 제걸음 아침 해맞이 하늘보기 맑은 햇살에 앞걸음 뒷걸음 하고 파란하늘에 낮달보며 작은소망 빌어보고 눈에드는 풀 나무 바람 느껴보며 해질녁 노을본다. 오늘 다 본겨 뭘 빠뜨린겨 하루에 만나지는 얼굴들 몇이나 공손하게 인사 나누었으며 읏음으로 변겨주었는지 무표정이 되어가는 인간관계 직장내 사우애는 찿아보기 힘들고 그저 하루하루 버터가는 모습으로 언제든 떠날 준비를 하고 출 퇴근하는 얼굴들도 있는듯 싶다 만족을 모르는 습성 때문이기..

댓글 하늘새 2021.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