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11 2021년 07월

11

19 2021년 06월

19

하늘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2021년 06월 18일 09:50분 오늘 접종 예약알리니 절친부터 많은 동료 동기들이 소식을 전해 주네요. 약을 먼저 먹어라 별 반응없으니 약 안먹어도 된다 카톡에서 먹어라 먹지말어라 먼저 접종받은 친구들의 설전 슷적으로는 약을 먹지 말라는 친구들의 우세입니다. 10/3 약 먹지 않았습니다. 첫째날 어깨의 묵직함 눈에 압이 조금 차는듯한 느낌 체온 정상 컨디션 좋음 ^^ 둘째날 주사맞은 부위가 단단하니 만지면 아픔이 전해지고 크게 움직이면 아픔이 전해지는 정도 눈의 피로는 어제와비슷 ^^ 집에 있지 아니하고 평상시처럼 행동했다면 아픔이나 피로 못느겼을듯도 싶은 접종후 33시간이 지는 즈음 눈의 피로가 담아지지만 다른 증상은 없습니다. 약 복용 없었습니다. 접종 후 아픔의 느낌 개인차가 많다고 하니 약 ..

댓글 하늘새 2021. 6. 19.

13 2021년 05월

13

담벼락에 사진 바람타고 왔니...쇠별꽃

지난 2년 메꽃 피어 예쁨 담아주던 창밖 화분 얼마전 초록 새순 보여주더니 꽃 피웠습니다. 쇠별꽃 바람타고 왔는지 새가 물어다 주었는지 이리 근사한 자태로 피었습니다. 작아서 자세히 바라보는 꽃 ^^ 쇠별꽃이 담아주는 근사함 감사합니다. ^^ 아무것도 아니야 지나보니 그러해 시절에 뜨거웠던 가슴은 식어져서 없고 시절에 간절하던 마음도 없다. 내가 알던 소녀는 할머니가 되어지고 내가 알던 여인도 그러하다. 소중한 인연도 만남에 있고 사랑의 마음도 만남에 있다. 연결되지 아니하는 인연은 멀어지고 작아진다. 사람에게 영원이란 없어 생겨져서 죽어지는 것이니까. ...

24 2020년 09월

24

마음그림 걷기

2020년 9월 24일 목요일 아침 운동장 걷기 ^^ 코로나19시대 답답하던 마스크도 나름 제자리인양 습관화 되어가는듯 싶고 마스크 미 착용 눈총받는 시절 코로나 시절 겨울 봄 여름 지나 가을 내일부터 추석명절 휴무 시작입니다. 의학의 발달로 100세 시대를 맞이한 즈음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새롭게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지는듯 싶네요. 코로나19시대에 변화 취미 생활에도 변화가 필요한 시절 운동량 부족으로 배둘레가 늘어가는듯 싶어 부족한것 채우려 몇날전부터 걷기시작 아침시간 3,000보 ^^ 분당 탄천 걷기 ^^ 아침걷기 3,000보 + 탄천걷기 18,500보 = 하루21,500보

댓글 마음그림 2020. 9. 24.

15 2020년 07월

15

16 2020년 05월

16

하늘새 날 愛

날 愛 ^^ 코로나19 잔잔해지는듯 싶어 여유마음 가지는데 이태원발 폭탄으로 긴장감 고조 ... 지역 정부긴급 재난지원금으로 자영업자 도움이 되는듯 싶고 동네 상권도 활력이 생겨지는듯 싶습니다. 언제쯤이면 기분좋게 읏을수있으려나요. 빨리 그날 왔으면 싶습니다. ^^ _()_ 쎌카에 조금씩 익숙해지는 ... 금요일(15일) 춘천에서 아이들 왔어요. 이모가 어린이날 선물로 준비한 똘똘이셋트에 활짝읏음 할머니가 정성으로 만든 손뜨게 가방 그안 가득 담아진 먹거리에 즐거워하는 손녀입니다. ^^ 치자꽃 _()_ 고급스러운 향기 말로 표현하기 쉽지않다. 다른해보다 조금 늦었다. 꽃봉오리가 많아서 그런듯 싶은 어찌그리 하얀지 ... 한동안은 치자꽃향기에 기분좋을듯 싶다. ^^ 예원 이리저리 바쁘게 우산 놀이중 ^^ ..

댓글 하늘새 2020. 5. 16.

02 2020년 05월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