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19 2021년 02월

19

하늘새

난 불효녀 맞나봐 어제 점심약속 가는길에 찰베이가 던지는말 우째 코로나19로 7개월전에 창사이로 면회한 어머니는 생각 아니나고 엊그제 왔다간 손녀 딸은 삼삼하게 그려지며 또 보고싶으니 그러한게지 당신만 그러한게 아니고 다수의 사람들은 그러해 아이는 아낌 배려 사랑 읏음 기쁨 희망 담아주는 화초 노인은 꽃은 지고 말라서 앙상하게 꽃대만 남아 큰 기대가 없으니 마음이 덜 가는것이지 그래서 사랑은 내리 사랑인게지 부모가 보기에 자식은 여든이여도 자식이지만 성장하는 아이들은 자기 스스로 성장했다고 생각하며 스스로 똑똑하다고 생각하기 마련 부모의 아낌 배려 염려가 잔소리가 되어지고 아이가 성인 되어지면 부모일지라도 말을 줄여할 할 이유이기도하지 찰베이 당신은 생각만으로도 당신은 효녀야 장모님은 얼마나 보고 싶으시..

댓글 하늘새 2021. 2. 19.

05 2021년 02월

05

하늘새 규칙적인 생활

취침 기상 시간 일정해야하는데 그러 하지 못하다. 보고 드는 유혹에 빠져 쉽지 않다. 잠이 보약이라는데 제대로 못 먹는 듯하여 노력중이다. 정상적인 낮 시간의 컨디션 조절을 위하여 잠이 주는 보약 잘 챙겨야하는데 쉽지만은 아니하다. 나이 하나둘 더해지니 잠이 주는 피로회복 그보다 좋은 컨디션 조절은 없는 듯싶다. 밤이 좋아야 낮도 좋아 낮이 좋아야 밤도 좋아 맑은 햇살 적당한 운동 젊은 날에는 열심히 하는 것, 욕심 내서하는 것, 조금 무리하는 것이 좋 은줄 알았다. 다 소화할수 있었으니까 이 나이 되어보니 무리하는 것이 독이 되어 진다. 여유만만하게 내 육신의 힘에 맞게 꾸준히 하는 것이 좋은 듯싶다. 눈을 뜨며 습관처럼 시계를 보고 여유 있으면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듣던지 듣기 책에 귀 기울이며 침대..

댓글 하늘새 2021. 2. 5.

16 2019년 12월

16